과기정통부-방통위, 정책협의회 가동…”단통법 폐지 등에 협력”

36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김홍일)와 양재 엘타워에서 양 부처간 정책협의회를 가동하고, 국민 생활과 밀접한 방송‧통신‧디지털 현안에 대한 성공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27일 오전 양재 엘타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간 정책협의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방통위 정책협의회는 방송, 통신 등 민생분야 이슈에 대한 양 부처의 협력 추진이 중요해진 만큼 과제 중심으로 부처 간 협력 체계를 강화해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가동됐다.

이날 회의에서 양 측은 주요 현안에 협력해 대응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중요한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정책협의회는 분기별로 개최하되, 필요시 수시로 협력하기로 했다.

국민적 관심이 높은 단말기 구입 부담 경감을 위한 단통법 폐지 등 민생과 직결된 현안에 대해서는 국민이 일상에서 정책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은 디지털 플랫폼과 새로운 디지털 질서 논의와 함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확산 등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변화에 대응해 미디어 산업 발전을 위한 논의의 장을 지속 마련하기로 했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은 “과기정통부-방통위가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수 있는 채널이 마련된 데에 큰 의의가 있다”며 “철저히 국민의 입장에서 같이 고민하고 원팀이 되어 정책을 추진하면 그 성과는 고스란히 국민들께 돌아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상인 방통위 부위원장은 “오늘 방통위와 과기정통부가 함께한 정책협의회는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협업을 통해 국민을 위한 방송·통신·미디어 정책을 마련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방송·통신·미디어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