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AI 음성합성 서비스 ‘보이스젠’ 베타 론칭

30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한빛소프트(대표 이승현)는 인공지능(AI) 음성합성 서비스 ‘보이스젠(VoiceGen)’을 27일 베타 론칭했다.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웹 페이지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베타 기간 중 무료로 모든 기능이 제공된다.

회사 측은 자체 개발하던 ‘나는성우다(가칭)’의 최종 서비스명을 내부 공모를 통해 보이스젠으로 확정했다. 보이스젠의 ‘Gen’은 제네레이터(Generator), 제네시스(Genesis), 제너레이션(Generation) 등 3가지 단어를 포괄하는 명칭으로, 특정 산업이나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응용 가능한 범용성을 지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한빛소프트]

음성합성이란 텍스트로 입력한 문장을 인공지능이 판독해 이용자가 선택한 목소리의 음성 파일로 만들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보이스젠 베타 서비스에서는 총 82종의 음성을 지원한다.

보이스젠 이용자는 하루 최대 100문장(문장당 최대 55자)을 음성 파일로 만들어 유튜브 등 각종 창작물에 사용할 수 있다. 목소리별로 일반, 행복, 볼람, 슬품, 화남, 역겨움, 공포 등 7가지 감정을 선택할 수 있어 창작의 폭이 넓다. 다만 악용하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욕설이나 비속어, 보이스피싱 의심 문장 등은 작업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본인의 목소리를 AI화 하기 원하는 개인 이용자, 서비스에 보이스젠을 접목하기 원하는 기업 등은 별도로 상담받을 수 있다. 한빛소프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AI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기업’ 풀에도 등록돼 있다.

구민재 한빛소프트 스트로베리플랫폼팀장은 “베타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의 피드백을 받고 챗GPT와의 연동 등 더욱 고도화된 AI 음성합성 서비스를 정식 출시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