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레노버, ‘씽크스테이션 P8’ 출시···AI 시대 본격 대응 나선다

600

레노버가 최근 가장 뜨거운 화두인 인공지능(AI) 시대에 최적화된 워크스테이션 신제품 ‘씽크스테이션 P8’을 26일 국내 출시하며 공세에 나선다.

한국레노버는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스튜디오159에서 자사 워크스테이션 신제품 씽크스테이션 P8 출시와 함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신규식 한국레노버 대표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씨넷코리아)

신규식 한국레노버 대표는 “최근 워크스테이션 시장은 챗GPT와 생성형 AI에 대한 이야기들이 거의 점유하고 있다. AI를 통하지 않고서는 이 시장을 논할 수 없을 정도다. 이와 동시에 워크스테이션 마켓 역시 계속 해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AI 연산부터 그래픽, 렌더링 등 다양한 분야에 워크스테이션이 널리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레노버 씽크스테이션 P8로 꾸며진 데스크 세팅 (사진=씨넷코리아)

씽크스테이션 P8은 5나노(nm) 공정 기반 젠4 아키텍처를 적용한 AMD 라이젠 스레드리퍼 프로 7000 WX 시리즈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싱글 소켓 중 가장 높은 수인 최대 96코어, 192 스레드를 지원하는 씽크스테이션 P8은 빌딩 정보 모델링(BIM) 워크플로우,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제품 생명주기 관리 등의 데이터 집약도가 높은 업무 뿐만 아니라 복잡한 렌더링 및 VFX 워크로드를 처리할 수 있는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분야에도 이상적이다.

이형우 한국레노버 상무가 신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씨넷코리아)

이형우 한국레노버 상무는 “영화 듄(DUNE)의 시각효과를 담당한 전문 디자인회사 와일리(Wylie)가 영화 제작에 우리 레노버 씽크스테이션을 적극 활용했다. 영화 속 실감나는 특수효과 제작에 고성능 워크스테이션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제품 전면에는 영국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과 파트너십을 통해 디자인한 섀시를 적용했다. 공기역학과 발열과 관련해 뛰어난 기술을 확보한 만큼 이와 같은 기술을 PC 내부에서 발생하는 열을 방출하는데 적용했다. 세련되고 견고한 랙 최적화 섀시는 플래티넘 등급의 파워 옵션을 제공하여 더욱 까다로운 확장 기능을 처리할 수 있다. 최대 3개 엔비디아 RTX 6000 에이다(Ada) 제너레이션 및 AMD 라데온 프로 GPU를 지원해 대규모 언어 모델(LLM)을 사용하는 데이터 과학 및 생성형 AI, AI를 활용한 시각화 등 까다로운 AI 워크로드에 필요한 성능을 제공한다.

AI 연산부터 그래픽, 렌더링 등 다양한 전문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고성능을 갖춘 씽크스테이션 P8 (사진=씨넷코리아)

또한 이번 신제품은 연결 속도와 확장성을 높여주는 6개 PCI 5세대 슬롯을 포함 총 7개 PCIe 슬롯을 제공한다. RAID 지원 M.2 PCIe 4세대 SSD는 최대 7개, 대용량 스토리지 위한 HDD는 최대 3개, 옥타 채널을 지원하는 DDR5 메모리는 최대 1TB까지 장착 가능하다. 10기가바이트 이더넷을 내장해 네트워크 병목 현상을 해소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홍필 AMD 코리아 이사는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 증가로 잠깐 성장세였던 PC 시장이 이제는 코로나가 주춤하면서 다시 다운되는 추세였다. 올해 들어서는 AI라는 새로운 테마가 시장에 등장했다. 이 흐름을 타고 PC산업도 다시 성장할 것으로 본다. 그 중 워크스테이션은 데이터센터나 서버에서 처리하던 일도 처리할 수 있다. 특히 가장 강조하는 미디어 제작 분야, 버추얼 프로덕션은 최근 워크스테이션이 가장 많이 사용되는 분야다. 자동차 설계부터 시뮬레이션, 건축과 같은 분야에서도 고성능 워크스테이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영화 듄(DUNE)의 시각효과를 담당하는 제작사 와일리(Wylie)도 레노버 씽크스테이션을 제작에 적극 활용했다. (사진=씨넷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