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젠지, 발로란트 마스터스 마드리드 준우승

39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발로란트 마스터스 마드리드’에 참가한 한국 팀 젠지가 아메리카스 소속 센티널즈와 풀세트 접전 끝에 패배하면서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라이엇게임즈(한국 대표 조혁진)는 한국 시간 기준 25일 스페인 마드리드 카사 데 캄포에 위치한 마드리드 아레나에서 진행된 발로란트 마스터스 마드리드에서 젠지가 한국 팀 최초로 발로란트 e스포츠 국제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발로란트 마스터스 마드리드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젠지. [사진=라이엇게임즈]

젠지는 결승에 오르는 과정에서 한 번도 패배하지 않고 승승장구했다. 스위스 스테이지에서 만난 아메리카스 소속 라우드와 CN 소속 에드워드 게이밍(EDG)을 상대로 2전 전승을 거두며 통과했다. 브래킷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는 같은 퍼시픽 소속 페이퍼 렉스에 완승했고 결승 직행전에서는 센티널즈를 2대1로 꺾으면서 가장 먼저 결승전에 올랐다.

젠지는 결승에서 페이퍼 렉스와의 최종 결승 진출전을 뚫고 올라온 센티널즈를 다시 만났고 풀 세트 접전 끝에 2대3으로 아쉽게 패배했다. 젠지는 1세트 ‘브리즈’ 맵에서 ‘먼치킨’ 변상범의 활약을 바탕으로 철통 수비를 뽐내며 라운드 스코어 13대8로 승리했다. 이어진 2세트 ‘바인드’ 맵에서는 센티널즈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수비와 공격 모두 실수가 나오면서 1대1 동점을 허용했다.

3세트 ‘어센트’ 맵에서도 팽팽한 흐름을 유지하며 센티널즈와 전반전을 6대6으로 마친 젠지는 후반전 수비 진영으로 전환되자 센티널즈에게 두 라운드만 내주면서 승리, 세트 스코어 2대1을 만들었다. 젠지는 4세트 ‘스플릿’ 맵부터 센티널즈의 선봉장으로 나선 ‘제켄’ 재커리 패트론을 막지 못했고 결국 5세트 ‘아이스박스’ 맵까지 넘겨주면서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24년을 앞두고 대규모 리빌딩을 감행한 젠지는 올해 첫 대회인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퍼시픽 킥오프에서 팀 창단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한국 팀 최초로 국제 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고 준우승을 기록했다. 젠지의 이번 마스터스 마드리드 준우승 이전에는 DRX가 2022년에 열린 발로란트 챔피언스에서 기록한 3위가 한국 팀 최고 성적이었다.

[사진=라이엇게임즈]

한편 발로란트 e스포츠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결승전 직전에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레오 파리아(Leo Faria) 발로란트 e스포츠 글로벌 총괄은 “이번에 새로 도입된 스위스 스테이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았다”라며 “지난해 마스터스와 비교했을 때 올해 마스터스 마드리드의 스위스 스테이지 최고 동시 시청자 수는 117%, 분당 평균 시청자 수(AMA)는 87% 늘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는 시차로 인해 심야 시간에 열린 결승전이었지만, 한국 팀 최초로 발로란트 마스터스 마드리드 결승전에 올라간 젠지를 응원하기 위한 열기가 뜨거웠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위치한 샘 라이언스에서 진행된 뷰잉 파티에는 늦은 시간임에도 600여명에 가까운 팬들이 신청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