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오스크, 이제 쉽게 이용하세요”…정부, UI 플랫폼 서비스 제공

61
키오스크 UI 플랫폼 포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키오스크 UI 플랫폼 포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고령층·장애인 등이 이용하기 편리한 키오스크 플랫폼 서비스를 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러한 ‘키오스크 UI(사용자 환경) 플랫폼’을 오는 26일부터 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그간 키오스크 개발·제조사는 디지털 기기 이용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인이나 고령층 등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키오스크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예산과 인력, 전문 기술 부족 등의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사업을 추진, 모든 국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키오스크를 만들 수 있도록 UI 가이드 원칙을 수립했다.

나아가 통합 UI 개발 지원 도구를 개발하는 등 제조사, 운영사 등이 별도의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키오스크 UI 플랫폼을 구축했다.

키오스크 UI 플랫폼은 서비스 유형을 크게 ▲유통형 ▲주문형 ▲발권형 ▲안내 및 기타 등 4가지로 분류했다.

과기정통부는 각 유형별로 일관된 UI를 설계할 수 있도록 디자인 지침인 ‘UI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또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음성 안내, 점자 표시, 수어 안내 등에 대한 지침과 휠체어 탑승자를 위한 낮은 자세 모드 등을 함께 제공해 모든 사용자가 불편 없이 키오스크에 접근이 가능하게 했다.

아울러 키오스크 화면에서 공통으로 많이 사용하는 아이콘과 사운드, 템플릿 등에 대해선 저작권이 없는 ‘UI 리소스’를 제공한다. 여기에선 개발자가 최적의 UI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정보 접근성 보장 여부도 함께 검증할 수 있는 ‘통합 UI개발지원 도구’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제조사·사용자가 함께 참여하는 UI 플랫폼 구축을 위해 사전 체험을 지원하는 사용자 서비스와 키오스크 교육 동영상, 사용자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통일된 용어와 문구를 안내하는 용어 가이드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정보 접근성이 보장된 키오스크를 국가 기관 등에서 우선 구매하는 지능정보제품 우선구매 제도의 확산을 위해 접근성이 검증된 키오스크 제품의 현황 정보(제품 스펙, 설치장소 등)를 키오스크 UI 플랫폼을 통해 정기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정보접근성 보장 키오스크 확산을 위해 공공·민간분야 컨설팅 및 교육을 지원하고, 57개 회원사가 참여하는 ‘키오스크 접근성 보장 협의체’등을 통해 민간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플랫폼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UI 가이드 및 리소스를 적용하는 데 필요한 기술 지원과 개발사 및 운영사 대상 교육 지원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