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농업 AI’ 시장 개척 나선다

20
신수정 KT 전략·신사업부문장(부사장·왼쪽)과 원유현 대동 부회장이 대동 사옥에 전시된 트랙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제공

KT가 인공지능(AI) 기반 정밀 농업 서비스와 로봇 사업을 통해 농업 AI 시장 개척에 나선다.

KT는 미래농업 플랫폼 기업 ‘대동’과 이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AI로봇 사업을 전개하고 AI 기반 정밀농업 서비스로 농업 AI 시장 개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AI 농업용 로봇 시스템 △LLM 기반 농업 AI 기술 △온디바이스(On-Device) AI 기반 스마트파밍 △농업·비농업 분야 로봇사업 △대동그룹 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5가지 항목에 대해 협력키로 했다.

대동은 농업 기계화 전문 기업으로 최근에는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팜 등 3대 신사업을 본격화해 애그테크(Ag-Tech) 기업으로 도약을 꾀하고 있다.

KT는 AI 기반 농업 기술 혁신을 위해 농업로봇용 AI개발, 온디바이스 AI 기술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밀농업·농업용 AI 개발·로봇 관제플랫폼 등 다양한 영역에서 공동으로 시장 개발에 임하기로 했다.

신수정 KT 전략·신사업부문장은 “미래를 만드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서 그간 축적한 디지털 역량을 농업 로봇과 정밀 농업 등에 적용해 농업 시장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