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 美 브릭바이오 투자한 이유는

31
삼성이 생명과학 분야 신기술 및 사업 개발을 위해 조성한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Life Science Fund)’를 통해 바이오의약품을 개발 중인 미국 브릭바이오(BrickBio)사에 투자한다.

삼성이 생명과학 신기술 개발을 위해 조성한 ‘라이프사이언스펀드(Life Science Fund)’를 통해 바이오의약품을 개발 중인 미국 브릭바이오(BrickBio)사에 투자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라이프사이언스 펀드는 삼성물산,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공동으로 출자해 조성한 벤처 투자 펀드로, 삼성벤처투자가 조합을 결성해 운용 중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삼성은 바이오 신사업 기회 탐색과 함께 브릭바이오의 독자적인 인공 아미노산 기반 접합 기술을 활용한 항체약물 접합체(ADC), 아데노연관바이러스(AAV) 등 다양한 분야의 치료제 개발과 생산 관련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브릭바이오는 단백질 합성에 관여하는 변형 tRNA(운반 리보핵산)를 활용해 인공 아미노산을 단백질의 특정 위치에 결합시킬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기업이다. 인공 아미노산은 20개의 표준 아미노산 외에 단백질을 구성하지 않는 변형 아미노산으로, 원하는 단백질의 위치에 삽입해 선택적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구조화된 아미노산을 말한다.

인공 아미노산은 이같은 특성으로 항체 구조 변경을 통해 특정 위치의 아미노산을 대체해 ADC 링커에 접합할 수 있다. 또 독자적으로 발굴한 다양한 변형 tRNA 들을 활용해 특정 유전자의 발현을 조절하는 등 광범위한 분야에 적용돼 첨단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가능하게 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선행개발본부장 조호성 부사장은 “브릭바이오는 견고한 생명 공학 기술을 바탕으로 의약품 미충족 수요 해결을 위한 물질과 치료제 개발의 잠재력을 갖고 있는 기업”이라고 했다.

브릭바이오의 공동 창업자 겸 최고 경영자인 존 보이스(John Boyce)는 “이번 삼성의 투자를 통해서 치료가 어려운 질환의 새로운 대안을 제공할 수 있는 우리의 첨단 단백질 공학 기술을 인정받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