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형 삼성전자 DA사업부 부사장 “비스포크 AI 콤보 개발 3년, 건조 성능 동일 구현에 집중했죠”

88

“이번 비스포크 AI 콤보 신제품 개발부터 출시까지 3년이 걸렸습니다. 세탁기와 건조기를 합친 콤보 제품은 성능이 떨어질 거란 우려가 있죠. 하지만 우리는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고 단독 건조기와 동일한 성능을 구현하고 싶었습니다. 사용 시간부터 에너지 효율, 건조 성능까지 같은 수준을 만드는데 집중했습니다”

이무형 삼성전자 DA(디지털가전)사업부 CX(소비자경험)팀장 부사장이 신제품 ‘비스포크 AI 콤보’ 개발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11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서 신제품 비스포크 AI 콤보 기술 브리핑을 개최했다.

비스포크 AI 콤보는 하나의 드럼에서 세탁과 건조를 겸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를 통해 세탁기에서 건조기로 세탁물을 옮기는 수고를 덜었으며, 설치공간에 대한 제약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

이번 신제품은 세탁용량 25kg, 건조용량 15kg으로 일체형 제품 가운데 가장 큰 건조 용량을 갖춘 점이 특징이다. 이 덕분에 킹사이즈 침구류를 건조까지 한 번에 끝낼 수 있고, 셔츠 17장에 달하는 약 3kg 분량을 99분 만에 세탁과 건조까지 끝낼 수 있다. 특히 21kg 용량 건조기와 같은 크기의 대용량 열교환기를 탑재했으며, 건조 중 열 손실을 최소화하는 특허 기반의 터브 일체형 유로 구조와 자체 건조 알고리즘을 개발했다는 것이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비스포크 AI 콤보는 기존 건조기 아래에 있던 히트펌프(컴프레서+열교환기) 위치를 위로 올린 형태로 재배치하고, 기존 상단에 있던 세제 투입 장치는 아래로 내리는 등 설계부터 부품 배치까지 모든 것을 새로이 했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는 세탁과 건조 기능을 합친 일체형 제품으로 뛰어난 성능과 에너지 효율, AI 기술을 담았다. (사진=씨넷코리아)

이번 신제품은 세탁 및 건조 시간 단축과 함께 에너지 효율과 절약에 대한 개선도 이뤄졌다. 세탁 과정에서는 찬물로도 빠르고 깨끗하게 빨래할 수 있는 ‘에코버블’ 기술, 건조는 고효율 히트펌프 탑재가 핵심이다 이 덕분에 기존 에너지 효율 1등급 제품보다 최대 40% 더 낮은 소비전력을 구현했다.

비스포크 AI 콤보는 타이젠 OS를 기반으로 AI 챗봇과 패밀리허브 등에 사용된 고성능 칩을 탑재했다. 제품에 적용된 7형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기능 관련 사용은 물론이고 생활편의 기능도 함께 제공한다. 이 덕분에 비스포크 AI 콤보는 세탁 무게부터 적절한 물의 양, 섬세한 의류 옷감 손상을 막는 세탁법까지 알아서 수행한다.

이무형 부사장은 덧붙여 “우리는 AI 기능과 와이파이에 기반한 멀티 디바이스 경험에 집중하고 있다. 추후 업데이트를 거쳐 도어 벨과 연동할 수 있고, 모바일 디바이스나 갤럭시 S24 시리즈와 연동해 전화도 받을 수 있는 등 다양한 기술을 연구 중에 있다. 이러한 방향성을 정의한 키워드가 바로 ‘스크린 에브리웨어’다. 고객이 댁내 어디에 있건 모든 삼성 제품들과 기능이 연동돼 편리한 삶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비스포크 AI 콤보 출시 가격은 399만 원으로 발표됐다. 이 부사장은 경쟁사 제품 대비 낮은 가격을 책정한 배경에 대해 “제품 가격 399만 원이 낮은 가격은 아니다. 기존 세탁기와 건조기보다 높게 책정하고 싶지 않았다. 큰 가격 상승 없이 소비자들이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게 우리의 미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