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협, 게임산업 종사자 저작권·근무 안내서 2종 발간

118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한국게임산업협회(협회장 강신철)는 게임산업 종사자를 위한 ‘K-GAMES 게임 안내서’ 2종을 발간했다. 이번 안내서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던 게임업계 저작권 보호 및 직원 비위 행위 방지를 위해 기획됐다. 각각 관련 사례를 중심으로 구성돼 실무 현장에서 즉각 적용할 수 있다.

먼저 ‘게임 저작권 보호 길라잡이’는 게임 저작물의 개념부터 시작해 보호 대상, 이용 허락, 캐릭터·프로그래밍·음악 디자인 시 주의 사항, 침해 판단, 대응 방법 등 내용을 담았다. 이와 함께 AI를 활용한 콘텐츠의 저작권 보호 여부, 게임 개발자가 알아야 하는 영업비밀 등에 대해서도 알기 쉽게 설명했다.

[사진=한국게임산업협회]

‘게임사 직원 근무지침’의 경우 직원 개인이 본인의 권한을 이용해 비위를 저지르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 사 징계조치 사항과 처벌 사례를 정리했다. 이를 통해 게임업계 종사자로서 책임과 의무를 강조했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해당 안내서가 국내 게임업계 근무 관련 지침서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회원사와 주무부처, 연관 기관 등과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강신철 협회장은 “현직과 미래 게임업계 종사자들이 업무 현장에서 꼭 알아둬야 할 지침을 담은 안내서를 발간했다”며 “게임인들이 책임감과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내 게임사간 저작권 분쟁과 게임사 직원 비위행위 문제를 지적한 바 있는 이상헌 의원은 “한국게임산업협회가 국정감사 지적사항을 수용해 발빠른 후속 조치를 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가이드라인을 통해 국내 게임업계에 상호협력과 공정한 경쟁문화가 확립되고 이용자와의 신뢰를 회복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