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한 번으로 작곡해요” 야마하, 올인원 뮤직 스테이션 출시

105

야마하뮤직코리아가 올인원 뮤직 스테이션 SEQTRAK(시크트랙)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야마하가 처음 선보이는 올인원 뮤직 스테이션 SEQTRAK(시크트랙)은 장소 구애 없이 사용 가능한 콤팩트한 제품으로 다양한 샘플링과 손쉬운 사용법 등 음악 제작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갖췄다. 전문 프로듀서, DJ, 취미용 뮤직 프로덕션 툴을 찾는 이들의 편리한 작업을 위해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음악 트랙을 보다 빠르고 끊김 없이 작업할 수 있는 고급 시퀀서를 갖췄다. 터치 한 번으로 음악의 템포, 스윙, 트랙 설정이 가능한 사용자 친화적인 인터페이스를 비롯해 용도별로 나뉜 △드럼 머신, △신디사이저 & 샘플러, △사운드 디자인 & 이펙터로 별도 악기 없이 풍성한 사운드 효과 구현이 가능하다. 제품에 내장된 2천 개 이상의 피아노, 드럼, 신스 프리셋과 7개의 사운드 슬롯은 나만의 샘플 만들기, 셀프 트레이닝 등 활용도가 뛰어나다.

또한 야마하 신디사이저와 동일한 사운드 엔진이 탑재됐다. 악기의 리얼한 음색을 살린 고품질의 음원 샘플링 ‘AWM2’ 엔진은 128 노트의 동시 발성 사양으로 피아노, 현악, 기타 등 정통 사운드에 특화되어 있고, 4 오퍼레이터의 야마하 시그니처 음향 합성 엔진 ‘FM-X(Frequency Modulation X)’는 신스 패드, 리드, FM 일렉 피아노 등에 최적화돼 세련된 사운드를 구현한다.

보다 정밀한 사운드 디자인을 위한 전용 앱도 지원한다. SEQTRAK 앱을 사용하면 보다 디테일한 작업이 가능하고, USB C 타입 케이블 또는 Wi-Fi를 연결하면 제작한 MIDI나 스테레오 오디오를 컴퓨터로 바로 전송해 세, 작업이 간편하다.

0.5kg 컴팩트한 크기로 설계돼 휴대성도 우수하다. 제품에는 스피커와 마이크, 충전지까지 내장돼 있어 별도 충전기를 챙기거나 케이블 연결이 필요 없고 스튜디오, 야외, 무대에 들고 다니며 사용하기 편리하다.

이번 신제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은 59만8천 원으로 오렌지, 블랙 색상으로 판매되며 전국 야마하 대리점과 공식 온라인몰에서 구입 가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