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노리는 네이버-삼성물산, 글로벌 사업 확대 협력

228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네이버와 삼성물산이 건설에 IT 기술을 적용한 ‘공간 혁신’을 목표로 양사간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이번 협력이 건설과 IT 부문을 아우르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디지털트윈을 겨냥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네이버 그린팩토리와 제2사옥 ‘1784’ [사진=네이버]

네이버클라우드와 네이버랩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28일 경기도 성남시에 소재한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미래 기술 기반의 오피스(사무실) 등 공간 디지털화, 첨단 스마트시티 등 글로벌 시장 확대, ICT 기술을 활용한 건설 산업 경쟁력 강화 등을 함께 추진한다.

삼성물산은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적용된 인공지능(AI)·클라우드·자율주행·로보틱스·5G 등 기술을 삼성물산의 홈/빌딩 플랫폼과 융합해 시너지를 높인다.

네이버는 사우디아라비아 디지털트윈 구축 사업을 수주한 만큼 삼성물산과의 협업으로 현지에서의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물산도 리야드 메트로, 네옴 터널 등 사우디에서의 사업을 활발하게 이어가고 있다.

양측이 전략적으로 시장 확대에 힘을 쓰고 있는 사우디에서 데이터센터·공항·쇼핑몰·스마트시티와 같은 사업의 수주와 건설·운영에 시너지를 낸다는 구상이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글로벌 DX&이노베이션 부문장은 “삼성물산과의 협약을 계기로 사우디 사업의 확장 기반을 다지고 네이버의 기술력을 다각화해 빌딩·주택·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공간의 디지털 전환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조혜정 삼성물산 DxP사업본부 본부장은 “네이버와의 협약을 통해 미래 신시장 진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