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4]김영섭 KT 대표 “AICT 컴퍼니로 전환”

189
김영섭 KT 대표가 27일(현지시간) MWC 2024 행사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NH칼데론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CT 서비스 회사’로의 혁신 비전과 로드맵을 공개하고 있다./사진=KT 제공

“통신 역량에 IT(정보기술)와 AI(인공지능)를 융합한 AICT 회사로 거듭나겠습니다.”

스페인에서 열린 MWC 2024에 참가한 김영섭 KT 대표가 27일(현지시간) ‘AICT 서비스 회사'(AICT Company)로 변모하겠다며 비전과 로드맵을 공개했다.

AI와 ICT(정보통신기술) 중심의 경영 비전과 사업 전략을 성공시키기 위해 뼈를 깎는 내부 쇄신과 인재 영입, 과감한 개방형 파트너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고객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전략 수립부터 최적의 솔루션 제공, 효율적인 운영관리까지 제공하는 ‘엔드투엔드'(end-to-end) 서비스로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AI와 디지털 분야 전문인력을 경력직을 포함해 올해 최대 1000명 수준으로 영입하고, 내부 교육 강화와 AI 내재화를 통해 KT의 DNA를 AI 중심으로 완전히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개방형 파트너십 확대의 취지에 대해 “글로벌 테크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파트너십으로 빠르게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노하우와 역량을 빠르게 내재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는 AICT 회사로의 혁신을 달성하기 위해 전사 차원의 AI 대전환에 나설 방침이다. 대규모 전문인력 채용뿐 아니라 KT의 AI 리터러시(AI를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능력) 강화를 위해 KT 임직원들의 AI 역량 수준을 진단하고, 클라우드와 AI를 포함한 엔지니어링 영역까지 역량 강화를 추진한다.

AI 환경을 내재화하기 위한 노력에도 박차를 가한다. AI 서비스 제공을 위해 자체 초거대 AI ‘믿:음’과 오픈AI의 GPT, 메타의 라마 등을 함께 활용하는 ‘멀티 LLM'(거대언어모델)전략 기반의 내부업무 혁신 플랫폼 ‘Gen.AIDU'(젠아이두)를 개발하고 전사에 적용할 예정이다. 내부의 방대한 상품과 서비스, 업무 지식을 AI를 통해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생성형 AI 지식응대 서비스인 ‘제니’를 공개해 업무에 활용하도록 했다.

김영섭 KT 대표가 MWC24에서 기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KT 제공

KT의 핵심 사업에도 AI를 적용해 업무 개선에 나선다. ‘믿:음’을 이용해 지니 TV의 콘텐츠 마케팅 문구를 자동으로 생성하거나, AI로 콘텐츠의 흥행등급을 예측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활용한다. 이미지와 영상을 자동 분석하고 화질을 개선해주거나 포스터 등을 생성해주는 플랫폼도 개발해 미디어 사업에 적용한다는 구상이다.

이러한 AI가 올바른 목적으로 상용될 수 있도록 AI 거버넌스 체계도 확립하기로 했다. 내부에 적용 중인 AI 윤리원칙을 보다 구체화하고, 실무 현장에서 이행 가능한 지침 형태로 고도화할 예정이다.

AI의 편향성을 바로잡고, 데이터의 프라이버시를 엄격하게 관리하며, AI의 위험 수준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평가하는 체계를 구축한다.

이날 KT는 고객이 빠르게 AI 전환을 실현할 수 있도록 △AI Ops(AI Operations·개발 환경) △AI 어시스턴트 △AI 에이전트 등 3가지 혁신 동력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일반 소비자뿐 아니라 기업, 공공 영역 시장 모두 공략한다는 목표다.

고객의 AI 활용을 위해 데이터 준비, 학습, 배포, 운영까지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AI Assistant(AI 보조)를 통한 생산성 향상에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스마트폰과 TV 등 ‘온디바이스’ 형태로도 AI를 확장 제공할 계획이다.

AI 도입부터 구축, 운영, 관리에 이르기까지 AI 비즈니스를 실현하는데 필요한 모든 영역을 지원하는 ‘AI MSP'(Modeling & Managed Service Provider)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잘 하고 있는 분야에 더 잘할 수 있는 것을 더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려 한다”며 “KT가 꿈꾸는 미래가 KT의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