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플러 인터랙티브, 1인칭 운전 서바이벌 신작 ‘퍼시픽 드라이브’ 정식 출시

169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케플러 인터랙티브(대표 알렉시스 가라바리안)는 자사가 서비스하고 아이언우드 스튜디오(대표 알렉산더 드라콧)가 개발한 ‘퍼시픽 드라이브(Pacific Drive)’를 지난 22일 PS 스토어와 스팀, 에픽게임즈 스토어 등에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케플러 인터렉티브가 1인칭 운전 서바이벌 신작 ‘퍼시픽 드라이브’를 출시했다. [사진=케플러 인터렉티브]

퍼시픽 드라이브는 스테이션 왜건을 직접 운전하면서 뒤틀린 지형과 버려진 오래된 시설 등을 탐험하며 생존하는 게임이다. 이용자는 차량을 수리하거나 타이어를 바꿔 끼우는 등 여러 요소를 통해 갑작스레 빠진 미지의 영역에서 탈출해야한다. 게임은 한 구역을 탐색 후 다음 구역으로 이동하는 스테이지 클리어 방식으로 진행된다.

헤드라이트 조작, 와이퍼 작동 등 구체적인 차량의 조작이 가능하며, 패널을 교체하거나 색상을 변경하고 장비를 추가하는 등 이용자의 개성에 맞게 차량을 개조할 수도 있다.

알렉산더 드라콧(Alexander Dracott) 아이언우드 스튜디오 CEO는 “첫 번째 타이틀을 출시하게 되어 자랑스럽고 모든 플레이어들에게 감사드리고 즐거운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