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폭우·폭설·폭풍 ‘기후 폭(暴)시대’…대처방안은?

114
폭설로 주저앉은 담양군 시설 하우스 위에서 농장주가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기후위기 시대에 기상청의 예보와 재난 문자가 세분화한다. 폭우·폭염·폭설·폭풍 ‘기후 暴시대’에 지금의 시스템으론 부족하다는 인식이 작용했다. 기후위기 시대에 진일보한 기상정보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만들어지고 있다.

기상청의 호우 긴급재난문자는 수도권에 이어 전남권(광주·전남)으로 확대한다. 지진재난문자는 시·군·구 단위로 세분화한다. ‘습하고 무거운 눈’, ‘약한 바람’ 등 예보 정보를 더 구체화한다.

기상청(청장 유희동)은 20일 기상청 서울청사에서 ‘일상으로 다가온 기후위기,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라는 정책목표와 함께 2024년도 기상청 주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제주의 도로에 차량들이 주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매우 강한 호우가 발생했을 때 현장의 즉각적 안전 조치를 위해 기상청이 직접 발송하는 호우 긴급재난문자를 수도권에 이어 광주·전남으로 확대한다.

지난해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호우 긴급재난문자를 올해는 지난 10년 동안 발송 기준 도달 일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전남권(광주·전남)까지 우선적으로 확대한다. 위험 기상으로부터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자신의 지역에서 실제로 느끼는 진도를 고려해 현재 지진 발생 위치를 중심으로 일정 반경 내의 광역시·도 단위로 송출하는 지진재난문자를 올해 10월부터 시·군·구 단위로 세분화해 발송한다.

지진재난문자 발송 대상 지역을 세밀하게 선택함으로써 진동을 거의 느끼지 못하는 지역 주민까지 문자를 수신하는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숫자로 표현되는 바람과 비의 세기가 어느 정도인지 국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가시화된 콘텐츠를 개발, 제공할 예정이다. 같은 양의 눈이 내려도 수분을 많이 머금은 습한 눈이 내리는 경우, 눈의 하중이 커져 비닐하우스와 같은 시설물 피해가 커질 수 있다.

기상청은 ‘습하고 무거운 눈’과 같은 정성적 정보를 이번 겨울 전라·강원 등을 대상으로 시범 제공하고 있다. 대상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오는 11월에는 충청까지 확대한다.

위험 기상이 발생했을 때 그 현상이 어느 정도 극한값에 해당하는지 알 수 있도록 해당 지역 극값 순위정보와 재현 빈도를 함께 제공한다. 강한 바람에 초점을 맞춰왔던 바람 예보의 경우 대기정체 지수 등 약한 바람에 대한 정보 제공을 확대해 위험기상 소통과 미세먼지 대응 지원을 강화한다.

지난해 기상청이 민간과 협력해 중부내륙선과 서해안선을 대상으로 시작한 도로위험(도로살얼음, 가시거리) 기상정보 서비스는 올해 경부선, 중앙선, 호남선, 영동선, 중부선·통영~대전선 등 5개 노선에 도로기상관측망을 추가로 구축했다. 12월부터 추가 노선에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가뭄으로 울산 울주군 대곡댐이 메말라 바닥을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최근 기후위기로 심각해지는 가뭄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상 가뭄의 최대 전망 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한다. 이상기온으로 인한 피해에 빠르게 대비하기 위한 6개월 기온전망도 12월부터 시범서비스할 예정이다.

기후변화의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의 기후위기 대응 정책이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국가 기후변화 시나리오의 표준을 정립할 예정이다. 부문별(농업, 산림, 보건, 방재 등) 기후변화 영향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응용지수를 산출할 계획이다.

정부 부처와 지자체, 일반 국민까지 누구나 내가 원하는 지역의 과거부터 미래 2100년까지의 기후변화 추세와 전망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후변화 상황지도’를 정식 운영한다.

대형산불 예방을 위해 우리나라 동부 산악지역을 중심으로 토양의 수분함량을 높여 건조지역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초점을 맞춰 인공강우 실험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24년 달라지는 기상·기후·지진 정책. [사진=기상청]

유희동 기상청장은 “장마철 기록적 집중호우,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 등 기후위기는 지금 우리 일상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미래를 위협하는 기후위기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지속적 국가 발전의 기회로 삼는 기상청이 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