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대주주도 매각설…코빗 사정 어떻길래

153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이 수년간 지속된 적자와 점유율 하락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대주주에 이어 2대주주 매각설까지 나돌고 있어 어수선한 분위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코빗은 지난해에도 큰 폭의 영업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 크립토윈터가 끝나고 비트코인 등 거래 증가로 코인원 등 거래소는 12월부터 흑자로 돌아섰지만, 코빗은 여전히 수수료 무료와 메이커 리워드 등 출혈 정책을 이어가고 있어 전환점을 모색하지 못하고 있다.

영업손실 눈덩이…점유율도 바닥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원화 기반 비트코인 거래시스템을 제공하는 등 다수의 ‘최초’ 타이틀을 보유한 코빗은 성장성을 인정받아 NXC, SK스퀘어 등 가상자산거래소 중에는 드물게 대기업 투자를 받았다. 또 신한은행과 제휴로 원화 실명계좌를 제공하는 등 시장의 신뢰를 쌓아왔다.

하지만 이렇게 탄탄한 기반에도 불구하고 실적과 시장 점유율은 수년째 내리막을 걷고 있어 업계 내 입지는 점점 약화되고 있다.

경영, 사업 성과와 직결되는 영업손익으로 볼 때 코빗은 지난 2017년 610억원의 수익을 낸 후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이익을 낸 적이 없다. 2018년 75억 적자를 시작으로 2019년에는 136억원의 손실을 냈고 급기야 2022년에는 358억원의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이로써 지난 2022년까지 5년간 누적 영업손실은 700억원에 육박한다.

지난해도 큰 폭의 영업손실이 예상된다. 2대 주주 SK스퀘어의 코빗 지분 32%에 대한 장부가치는 재작년 말 697억원에서 지난해 3분기말 640억원대로 60억원 가까이 줄었다. 4분기에는 수수료 무료로 수익이 거의 없었던 만큼 연간 적자규모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순이익은 연말 비트코인 등 보유코인의 시세가 올라 소폭 반등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 점유율도 현재 1% 미만으로 좀처럼 반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위믹스 재상장과 대규모 이벤트로 연말연시 잠시 코인원을 제치고 10% 가까운 점유율로 3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위믹스 이벤트 종료 이후 점유율은 0.4~0.5%로 다시 수개월전으로 돌아갔다. 거래 수수료 무료와 메이커 인센티브 정책도 시행 중이지만 극적인 효과는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신사업 올스톱…주주사 협업도 중단


신사업도 시장 침체와 자금력 부족으로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다. 코빗은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 등 사업을 진행했지만 현재 운영을 거의 멈춘 상태다.

3년전 메타버스 플랫폼 ‘코빗타운’을 열고 SK계열사 등과 협업을 추진했지만 운영이 중단 됐으며 업계 처음으로 오픈한 NFT 마켓플레이스도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SK스퀘어 등 주주사들과 사업 협업도 사실상 끊겼다.

이밖에도 자회사 케이커스트를 통해 가상자산 커스터디업체 한국디지털자산수탁에 투자하고 트래블룰연합 코드(CODE) 주주사로 있지만 두 회사 모두 적자가 지속되고 있다.

코빗 관계자는 “NFT, 메타버스 사이트는 열려 있는데 시장이 만만치 않다 보니 제대로 운영이 안되고 있다”며 “2022년 초반 SK와 협업 했었지만 이후에는 진행되는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가상자산사업자 갱신에 집중해 신사업을 고민할 여력이 없다”고 밝혔다.

시장 좋아져도 입지 회복은 요원

올해 비트코인 반감기, 상장지수펀드(ETF) 등 호재로 코인시장이 활기를 띌 것으로 예상되지만 사업자에 대한 규제 강화와 시장 구도 고착화 등으로 코빗, 고팍스 등 중소거래소의 입지가 더 좁아질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시장이 좋아지면 신규 유입도 있지만 기존 투자자들의 거래소 간 이동이 많은데 대부분 유동성이 풍부하고 다양한 코인을 거래할 수 있는 대형 거래소로 가게 된다”며 “몇 년 전만해도 시장이 좋아지면 업계 전체의 파이가 커졌지만, 이제는 1·2위 거래소 위주로 시장이 고착화되고 경쟁력 격차도 벌어져 큰 이변이 없는 한 하위 거래소들의 반등은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업자에 대한 전방위 규제 속 경영 이슈가 있거나 재정난을 겪는 거래소들은 더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거래소 한 관계자는 “규제가 강화되고 시장이 제도화될수록 먹을 게 없어질 것”이라며 “이런 추세에서 거래소들도 본업 외 관련사업 등 신사업을 모색해 활로를 찾아야 하는데 여력이 없는 중소사업자들은 점점 더 힘들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