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와 더 가까워지는 네이버, ‘사우디판 CES’ 참가

100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와 협력을 이어가고 있는 네이버가 ‘사우디아라비아판 CES(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로 불리는 리프(LEAP) 전시회에 참가한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오는 3월 4일부터 7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리는 리프(LEAP) 전시회에서 네이버의 다양한 글로벌 사업과 기술력을 알린다고 21일 밝혔다.

사우디 최대 기술 박람회인 리프(LEAP)는 사우디 정보통신기술부(MCIT)가 주관하는 행사로, 2022년 첫 개최해 올해로 3회차를 맞았다. 지난해에는 전 세계 183개국에서 17만명 이상이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세계로(Into New World)’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전시회 참가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화웨이, 아람코 등 1800여 곳에 달한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제2사옥 ‘1784’를 방문한 압둘라 알스와하 사우디 정보통신기술부 장관의 초청으로 리프(LEAP)에 참가한다. 네이버 측에서는 채선주 ESG·대외정책 대표와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하정우 네이버 퓨처 AI센터장 겸 네이버클라우드 AI이노베이션센터장,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등이 참석한다. 석 대표는 행사 이틀째인 오는 3월 5일 키노트를 맡아 발표도 진행한다.

네이버는 앞서 지난해 10월 사우디 정부로부터 1억 달러 규모의 디지털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을 따낸 바 있다. 이번 전시회 참여를 통해 네이버의 기술력을 알리며 현지 스킨십을 늘리고 추가 사업 기회를 모색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