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재도약 키워드 ‘게임 경쟁력·M&A’

258
엔씨소프트는 올해 회사의 체질 변화, 신규 지식재산권(IP) 발굴, 다양한 신작을 통해 분위기를 바꿀 계획이다. 왼쪽부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병무 대표 내정자./그래픽=비즈워치

엔씨소프트가 올해 본업인 게임 경쟁력 강화와 외부 신성장동력 발굴 등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재도약에 나선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엔씨는 조직 개편을 통해 새로운 리더십을 구축하고 사업 역량 강화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투자, 인수·합병(M&A) 전문가 박병무 대표 내정자가 내달 주주총회를 거쳐 정식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최근에는 게임 개발과 사업 분야를 이성구 부사장, 백승욱 상무, 최문영 전무 등 최고사업책임자(CBO) 중심으로 재편했다.

CBO들은 엔씨의 주력인 게임사업 경쟁력 강화라는 중책을 맡는다. 이들은 모두 지식재산권(IP) 분야 전문가다. 이 부사장은 리니지 IP, 백 상무는 아이온2 개발을 총괄했다. 최 전무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쓰론앤리버티(TL)’를 비롯한 신규 IP를 담당했다.

사모펀드 출신으로 투자와 M&A에 능한 박 내정자가 사령탑을 맡게 됨에 따라 외부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홍원준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엔씨의 보유 현금과 유동 자산을 활용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의미 있는 M&A와 신규 IP 취득 등 여러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작 게임 출시에도 속도를 낸다. 엔씨는 연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THRONE AND LIBERTY(이하 TL)’ △수집형 RPG ‘프로젝트 BSS’ △난투형 대전 액션 ‘배틀크러쉬’ △’블레이드 & 소울 2′ 등 다양한 작품을 준비했다. 

TL은 유통(퍼블리싱)을 맡은 ‘아마존 게임즈’를 통해 연내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 또 상반기 중 배틀크러쉬와 프로젝트 BSS를 선보인다. 블레이드&소울 2는 올해 중 중국 시장 내 출시를 목표로 삼았다. 홍 CFO는 “올해 상반기 출시 신작을 기반으로 같은 해 하반기부터 안정적인 성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올해 엔씨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박 대표 내정자는 ‘원팀’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임직원 미팅에서 “올해 경영 성과 달성을 위해 원팀을 이뤄 변화해 나가자”며 “핵심 사업인 게임 경쟁력 강화와 함께 경영, 의사결정 체계의 효율 신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