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통신품질 이상무”…SKT, 24시간 모니터링 체제 가동

349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일평균 1400여 명의 자회사·관계사·협력사 전문인력을 배치해 통신 서비스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과 SK오앤에스 구성원이 광명역 근방 네트워크 장비를 사전 점검하는 모습. [사진=SKT]

설 연휴에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가겠다는 취지다. SK텔레콤에 따르면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SK오앤에스, 홈앤서비스 등 관계사의 연휴 근무인력은 7000여 명에 달한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전국 기차역, 버스 터미널, 공항,주요 관광지, 숙박시설, 번화가 등을 중심으로 5G 및 LTE 기지국 용량 증설을 완료했다. 국지적 데이터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 이동통신 품질은 물론, 귀성·귀경길 많이 활용하는 티맵(TMAP), 에이닷 등의 서비스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설 당일인 10일에 데이터 트래픽이 평시 대비 약 14%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데이터 사용량이 최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사전 품질점검 및 서비스 최적화 작업을 마쳤다.

이동전화로 가족 간에 안부를 묻는 자사 고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영상통화 서비스를 무료 제공한다. 해외여행 고객들이 이용하는 국제로밍은 설 연휴기간 평시 대비 2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집중 관리를 통해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성진수 SK텔레콤 인프라서비스CT 담당은 “연휴기간 고객들이 편안한 휴식 속 행복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용하고 통신품질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