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토스바이오, 옵디보 피하주사형 공동개발 추진

395

알테오젠 자회사인 알토스바이오로직스가 항암면역치료제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의 피하주사(SC) 제형 바이오시밀러를 함께 개발할 파트너사를 찾는다. 직접 옵디보 SC제형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는 것보다 정맥주사제형 바이오시밀러를 개발 중인 회사와 손을 잡으면 개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어서다.

알토스바이오로직스는 정맥주사(IV)제형 옵디보의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는 회사와 오픈 이노베이션 형태로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알토스바이오로직스는 코스닥 상장사 알테오젠의 자회사로 습성황반변성(wAMD)치료제인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 ALT-L9의 글로벌 임상개발과 마케팅 권리를 갖고 있다.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기존에 출시된 제품보다 효력이 우월한 이중항체기반의 습성황반변성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바이오시밀러의 개발은 세포주 개발에서부터 임상까지 약 7~10년, 1억~3억달러의 비용이 소요된다. 알토스바이오로직스가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하는 이유는 다른 회사가 개발 중인 정맥주사제형 바이오시밀러에 알테오젠의 하이브로자임 플랫폼을 적용하면 바이오시밀러 개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시행착오와 비용을 줄일 수 있고 빠르게 시장 진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이브로자임은 알테오젠의 재조합 히알루로니다제 ‘ALT-B4’를 사용한 피하주사(SC) 제형 변경 플랫폼이다.

알토스바이오로직스는 LG화학에서 성장호르몬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임상3상을 담당한 대표이사 지희정 박사를 필두로, 아일리아(EYLEA) 바이오시밀러 ALT-L9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한다.  

옵디보는 브리스톨마이어스스퀴브(BMS)가 개발한 면역항암제로, 2022년 기준 93억달러(12조3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초대형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기존 항암제는 대부분 정맥투여(IV) 방식으로, 투여 시간이 1시간 넘게 소요되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오리지널 항암제 개발사인 글로벌 제약사들이 최근 간편하게 5분 이내로 맞을 수 있는 SC 제형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BMS도 지난해 옵디보 SC 제형의 임상3상을 마치고 품목허가 신청을 준비 중이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옵디보 피하제형이 임상3상의 1, 2차 평가지표를 충족함에 따라 기존에 정맥주사제형으로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던 기업들이 돌파구를 찾고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돌파구를 하이브로자임이 제공할 수 있어 막대한 개발 비용과 시간을 줄이고 빠르게 새로운 피하주사제형 바이오시밀러를 시장에 내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지희정 알토스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알토스바이로직스와 니볼루맙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 있는 기업과의 공동 개발은 양자간의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이라며 “파이프라인을 공개하지 않고 개발하는 기업들을 포함하면 상당한 수의 대상기업들이 존재한다. 알토스바이오로직스와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파트너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