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中 판호 ‘던파 모바일’ 맞아”…넷마블 “‘킹오파 올스타’ 리소스 제공”

269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유명 한국 모바일 게임들이 중국 외자판호를 발급받아 주목된다. 외자판호는 외산 게임의 중국 내 서비스 허가권이다.

2일 중국 신문출판국(NPPA)이 32종의 외자판호 발급 명단을 공개한 가운데 이중 ‘던전앤파이터 오리진(地下城与勇士: 起源)’, ‘킹오브파이터즈 올스타(拳皇全明星)’, ‘고양이와 스프(猫咪和汤)’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사진=넥슨]

넥슨은 던전앤파이터 오리진이 지난 2020년 중국 출시가 불발됐던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맞다고 확인했다. 던파 모바일은 넥슨 자회사 네오플이 개발한 모바일 액션 RPG로 지난 2020년 8월 중국 출시를 불과 하루 앞두고 일정이 연기된 바 있다.

넷마블은 외자판호를 발급받은 킹오브파이터즈 올스타에 대해 “킹오파 올스타의 중국 판권은 IP 홀더인 SNK가 보유하고 있고 서비스는 현지 퍼블리셔인 갤럭시매트릭스가 담당한다”며 “넷마블은 해당 게임 개발에 사용되는 개발 리소스 제공 및 기술 자문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양이와 스프의 중국 서비스는 킹소프트 그룹 산하 게임사 ‘킹소프트 시요(Kingsoft Shiyou)’가 맡는다. 2016년 설립된 킹소프트 시요는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 킹소프트 산하의 게임사로 온라인 게임 개발, 글로벌 퍼블리싱 운영 및 투자 등을 진행하고 있다. 네오위즈는 “양사는 정식 판호를 발급받은 만큼 사전 모객 활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진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킹오브파이터즈 올스타’. [사진=넷마블]
‘고양이와 스프’. [사진=네오위즈]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