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I 육성한다면서 중소기업 예산 ‘싹둑’…”AI바우처 반토막” 아우성

167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정부가 인공지능(AI) 일상화를 위해 초거대AI 확산 사업에 신규 예산을 편성하면서 중소기업의 AI기술 도입을 지원해온 AI바우처 지원 사업은 대폭 삭감했다. AI바우처 지원 사업에 의존해온 중소기업들은 AI 경쟁력이 약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인공지능 관련

30일 업계에 따르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올해 AI 관련 사업에 1395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인공지능 활용 촉진 및 확산 △AI반도체 경쟁력 강화 △IoT 기반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강화 △클라우드 서비스 활성화 및 기업 경쟁력 강화 △초거대 AI 활용 확산 등 총 15개 사업이다.

이 가운데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AI 기술 발전을 지원해 온 AI 바우처 지원 사업 예산은 총 425억원으로 지난해(2023년 예산 700억원)와 비교해 절반 가까이 삭감됐다. 이에 따라 올해 과제수와 지원비가 줄었다.

올해 AI 바우처 활용 과제수는 약 200개로, 과제당 지원비는 최대 2억원이다. 지난해 과제수는 250개, 과제당 지원비는 최대 3억원이었다.

지원 분야는 △일반 △의료 △AI반도체 △소상공인 △글로벌 등이다. 분야별 지원 과제수는 아직 미정이지만, 일반과 의료 분야는 전년 대비 감소하고, 소상공인과 글로벌 분야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변상익 NIPA AI산업본부장은 “AI 바우처 사업은 4~5년 지난 시점에서 시장이 성숙해지는데 마중물 역할을 했다고 본다”며 “바우처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인지하고 트랙별로 사업을 나눴으며 경기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소상공인 대상 바우처 비중을 늘렸고, 글로벌의 경우 작년에 성과가 좋아 50개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AI 바우처 사업은 수요 기업이 바우처로 공급 기업의 AI 솔루션을 구매하는 제도로, AI바우처로 선정된 수요 기업은 바우처 비용을 지원받는다. 비용은 사업 예산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수요기업은 정부 지원을 통해 AI기술을 도입할 수 있고, 공급 기업은 AI 사업 관련 매출을 올릴 수 있게 되는 것이다.

AI 업계 관계자는 “AI 바우처 사업을 통해 AI 개발 환경이 열악한 중소·벤처 기업들이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었고, 공급 기업 입장에서도 AI 사업 레퍼런스와 매출을 올릴 수 있었다”면서 “올해 지원 예산과 과제수가 절반 가까이 줄어 아쉽다”고 토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