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강남 한복판에서 즐기는 멕시코·일본 여행…LGU+틈 ‘갤S24 팝업스토어’ 가보니

238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갤럭시S24 시리즈 팝업스토어 ‘트래블 어라운 더 월드’의 멕시코 잡화점. [사진=서효빈]

“에스테 우노 티엔다 리쿠레도(이곳은 기념품 가게입니다.)”

지난 24일 오후 4시 서울 강남 역삼동 일상비일상의틈byU+(이하 틈)의 갤럭시S24 시리즈 팝업스토어 1층. 남미의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잡화점이 눈길을 끌었다.

잡화점 직원은 매장을 찾은 고객들에게 스페인어로 명랑하게 인사를 건넸다. 그러자 잡화점 계산대에 설치돼 있는 갤럭시S24가 ‘이곳은 기념품 가게’라고 우리말로 번역해줬다.

강남 한복판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멕시코 물건들을 흥미롭게 둘러보던 방문객 한명이 머리띠를 계산대로 가져왔다. 그는 “너무 비싼데요”라고 직원에게 말을 하자 갤럭시S24가 이번에는 멕시코어로 번역해줬다. “모이 까로.”

갤럭시 S24 AI 번역을 통해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점원과 한국어를 쓰는 고객이 소통하고 있다. [사진=LGU+]

LG유플러스의 팝업스토어는 갤럭시S24 시리즈 출시에 맞춰 ‘트래블 어라운 더 월드’라는 이름으로 개설됐다. LG유플러스는 ‘세계 여행’을 테마로 정했다. 갤럭시S24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인 ‘실시간 통역’을 고려한 것이다.

갤럭시S24에 탑재된 실시간 통역 기능은 전화 통화 등에서 실시간으로 양방향 통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측은 “팝업스토어 이용객들이 갤럭시S24를 통해 언어의 장벽을 극복하며 세계 여행을 체험하도록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지하 1층은 일본 오사카의 유명 골목인 ‘호젠지요코초’를 콘셉트로 꾸몄다. 한 고객이 술집 테이블 위에 놓인 갤럭시S24 카메라로 일본어 메뉴판을 찍으니 사진 속 텍스트를 인식해 한국어로 번역해줬다. 일본어를 몰라도 갤럭시S24 시리즈가 있으면 얼마든지 소통이 가능해 보였다.

이날 매장을 찾은 30대 여성 고객은 “지하 1층이 분위기도 좋고 실제 있을 법한 일본 풍경이어서 사진 찍기도 좋았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우연히 매장을 들렀다는 또 다른 고객은 “입구가 일본풍으로 독특해서 들어와봤다. 공간 인테리어가 센스있다”며 웃어보였다.

일본 오사카의 유명 골목인 ‘호젠지요코초’를 콘셉트로 꾸며진 지하 1층 틈. [사진=LGU+]
한 고객이 적은 새해 소원. [사진=LGU+]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일상비일상 매장은 MZ세대 타깃으로 했으며, 실제 주 고객층도 20대 30대가 대부분이다”고 말했다.

팝업 스토어 운영 기간은 매장마다 다르다. 일상비일상의 틈의 경우, 지하 1층(일본)은 1월 19일~2월 29일, 1층(멕시코)은 1월 19일부터 2월 9일까지 각각 열린다. 일상의틈 강남점(영국)은 2월 6일부터 2월 29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