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상 “ICT는 산업 대동맥…AI 전략 확보로 위상 높이겠다”

202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유영상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SK텔레콤 대표)은 “우수한 유무선 통신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AI를 포함한 미래의 중장기 성장 전략을 확보하고 방송 통신 기술과 서비스의 글로벌 디지털 위상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25일 밝혔다.

유영상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4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유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4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최근 우리 협회(KAIT)는 생성형 AI가 촉발한 새로운 패러다임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관련 정책 지원 사업을 발굴하고, 국내 기업들의 신규 AI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하는 차세대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확장에도 앞장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회장은 “챗GPT로 시작된 AI의 파괴적 혁신이 ICT 산업을 넘어, 전 산업 영역의 패러다임 전환을 요구하며 우리들의 일상 속으로 더욱 깊숙히 파고들고 있다”며 “다만 전 세계가 코로나 팬데믹에서 벗어났지만, 끊임없는 국제적 분쟁과 금리 급등이 지속되는 등 국내 외적인 영향으로 어려운 여건이 형성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지난 한 해는 지난해 12월 개최한 ITU 세계전파통신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3개의 6G 주파수 대역이 후보 대역으로 최종 채택되는 성과를 거두는 등, 6G 시대를 이끌어갈 우리나라의 ICT 영향력을 세계 속에 자리매김하는 해였다”고 평가했다.

또 “올해는 기업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위해 방송과 통신 분야에서의 책임과 역할이 더욱 강조되는 해”라며 “1984년 시작해 올해로 40년 된 우리나라 이통은 차세대 국제 표준을 선도하고 있고, 국가경쟁력 강화의 강력한 견인차인 ICT 산업은 산업 전반의 기반 인프라로서 인공지능 메타버스 자율주행 등 다양한 영역에서 대동맥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거대한 정보의 바다 안에서 유의미한 정보를 정확히 제공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전략적인 디지털 플랫폼 환경을 구축해, 국가의 디지털 발전은 물론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