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헬케, 테라젠헬스 통해 ‘체내 미생물 분석’ 시장 연다

149
롯데헬스케어는 자회사 테라젠헬스가 연간 10만 건의 DNA 샘플을 검사할 수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랩’을 열었다. /사진=롯데헬스케어

롯데헬스케어 자회사 테라젠헬스가 마이크로바이옴 전문 랩(Lab, 연구실)을 오픈하며 미생물 분석 산업계의 ‘퍼스트 무버’가 될 준비를 마쳤다. 

롯데헬스케어는 자회사 테라젠헬스가 연간 10만 건의 DNA 샘플을 검사할 수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랩’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테라젠헬스는 롯데헬스케어가 테라젠바이오와 지난해 함께 설립한 회사로, 개인 맞춤형 유전자 분석 서비스 제공이 핵심 사업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몸 안에 사는 미생물(microbe)의 생태계(biome)를 의미하는데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알려지며 최근 의료계는 물론, 식품, 화장품, 건기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영역이다.

테라젠헬스는 이번 마이크로바이옴 랩 운영을 통해 외주 업체에 위탁하거나 별도 공간 분리 없이 단독 연구실에서 미생물 DNA 추출부터 변환, 해독, 분석까지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마이크로바이옴 랩은 향후 테라젠헬스의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테라바이옴’의 연구 및 고도화를 책임지게 된다. 테라바이옴은 장내 미생물을 기반으로 건강 상태를 살피고 맞춤 건강관리 방법을 제안하는 상품이다. 테라젠헬스는 △테라바이옴 의료기관용 △테라바이옴 DTC(Direct to Consumer, 소비자 직접 시행)용 △테라바이옴 키즈 제품 등으로 세분화해 판매하고 있다.

이번 마이크로바이옴 랩 오픈으로 테라바이옴 서비스 시료 수집부터 결과 전달까지 3주가 소요되던 시간을 2주로, 1주일 정도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초정밀 유전체 분석 시퀀싱 시스템 ‘아비티(AVITI)’, DNA 분석 품질관리(QC)를 위한 핵심 장비인 ‘테이프스테이션 4200(Tapestation)’ 등을 도입해 이전보다 명확하고 신뢰도 높은 분석 검사 결과 제공이 가능해졌다.

테라젠헬스는 마이크로바이옴 랩 오픈을 기점으로 제품 판매 이외에도 건강 및 환경과 관련한 연구도 함께 진행한다. 장내 미생물 군집과 건강, 질병 간의 상관관계 연구, 토양·물·공기 중의 미생물 군집 분석을 통한 생태계 보호 및 복원 연구 등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롯데헬스케어는 테라젠헬스 마이크로바이옴 랩과의 협업을 통해 하반기 중으로 자체브랜드(PB) 마이크로바이옴 검사 키트도 출시할 예정이다.

롯데헬스케어 관계자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식단이나 운동 여부에 따라 계속 달라질 수 있는 요소”라며 “자신의 생활습관을 주기적으로 체크하며 맞춤형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좋은 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