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던 일로?” 中 당국, 고강도 게임 BM 규제 ‘삭제’ 조치

115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중국 당국이 시행을 예고한 고강도 수익모델(BM) 규제 조항을 삭제했다. 사실상 백지화한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23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신문출판국(NPPA)은 ‘온라인 게임 관리 방법’ 규제 초안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당국은 1월 22일까지 해당 규제 시행 여부를 확정하기로 했는데 23일 이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다.

중국 정부가 자국에서 서비스되는 게임을 대상으로 한 강력한 과금 규제안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 사진은 중국 최대 게임전시회인 차이나조이의 모습. [사진=차이나조이]

해당 규제는 일일 로그인·최초 충전·연속 충전 등으로 과금을 유도할 수 없으며 고가의 게임 아이템 거래 묵인금지, 미성년자의 확률형 아이템 구매 및 배틀패스 금지 등 게임사들의 BM 모델을 겨냥한 고강도 규제로 우려를 자아낸 바 있다.

파장이 커지자 국가신문출판국은 “우려 사항과 의견을 주의 깊게 연구하고 의견을 계속 경청할 것”이라고 한걸음 물러선데 이어 규제 관련 실무자를 직위에서 해임하기도 했다.

외신에 따르면 국가신문출판국은 규제 삭제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는 않은 가운데 텐센트, 넷이즈 등 현지 대형 게임사들의 주가는 일제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