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핀, ‘네오핀 브릿지’ 2월 출시…이더리움-클레이튼 연결

296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네오핀은 ‘핀시아(FNSA)’ 네트워크를 이더리움(ETH), 클레이튼(KLAY)과 같은 EVM(이더리움 가상 머신) 네트워크와 연결해 상호간 전환할 수 있는 ‘네오핀 브릿지’를 2월 내 출시한다.

핀시아 및 클레이튼의 생태계가 확장되고 유동성이 증대되기 위해서는 스테이블 코인 자산의 유입이 필수다. 네오핀은 핀시아 네트워크의 유동성 확장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자체 개발을 통해 보안성을 높인 네오핀 브릿지를 선보인다.

[사진=네오핀]

네오핀은 지난해 12월 핀시아 재단과 전략적 제휴(MOU)를 체결한 뒤 생태계 확장을 위해 EVM 호환이 가능한 브릿지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이어 이더리움 외에 클레이튼까지 지원 체인을 확장해 2월 내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네오핀 브릿지 출시 이후에는 핀시아와 이더리움, 클레이튼 생태계 참여자들 모두 보다 손쉽게 각 코인을 상호 교환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네오핀 디파이는 자체 개발한 ‘네오핀 월렛’ 만이 이용 가능하다. 2월 네오핀 브릿지 출시에 맞춰 네오핀 디파이에서 메타마스크, 카이카스, 도시볼트 등의 다양한 지갑을 지원해 이용자 접근성 확대와 편의성 증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브릿지를 통해 전환한 핀시아를 활용할 수 있는 토큰 스왑 등 신규 상품도 함께 출시할 예정이다.

김용기 네오핀 대표는 “네오핀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디파이 규제 프레임워크의 롤모델로 선정되는 등 보안과 신뢰성이 강점인 프로젝트”라며 “자체 개발한 네오핀 브릿지 출시를 계기로 핀시아 생태계 확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