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바이오, 미국 ADC 임상 연구업체와 손 잡은 까닭은

95
롯데바이오로직스는 최근 ‘NJ BIO(NJ바이오)와 원스톱 ADC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롯데바이오로직스가 항체약물접합체(ADC)의 위탁생산(CMO) 서비스 강화를 위해 미국 비임상·임상 계약 연구기관(CRO) 전문 업체와 손을 잡았다.

롯데바이오로직스는 최근 ‘NJ BIO(NJ바이오)와 원스톱 ADC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ADC는 표적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에 ‘페이로드’를 ‘링커’로 결합한 치료제다. 타깃 세포를 선택적으로 공격해 약효가 뛰어나고 정상세포 손상을 최소화해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ADC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항체, 링커, 페이로드 등 3가지 구성요소가 적절한 조화를 이뤄야 한다.

NJ바이오는 2018년 설립돼 링커-페이로드와 ADC에 대한 프로세스 개발, 분석법 개발과 검증, 안정성 연구 분야에서 특화된 전문 지식을 보유,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J바이오는 미국 뉴저지 지역에서 임상 1, 2상을 위한 의약품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ADC 분야 최대 학회인 ‘ADC월드서밋(ADC World Summit)’에서 ‘최고의 CRO’상을 3회 연속 수상한 바 있다.

통상적으로 ADC 의약품 생산을 위해서는 △ADC 프로세스 개발 △분석법 개발·검증 △링커-페이로드 개발·합성 △안정성 연구 △전임상 및 임상 1~3상 생산 능력 △항체의약품 임상·상업 생산 △상업적 규모의 ADC 생산 등의 제조 능력이 필요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ADC 파이프라인의 핵심 구성요소인 페이로드, 링커, 항체 그리고 콘주게이션(탄소 단일결합과 이중결합이 번갈아가며 나타나는 현상)에 대한 각 회사의 전문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신규 ADC 고객사를 유치할 예정이다. 

NJ바이오는 롯데바이오로직스에 △ADC 프로세스 개발 △분석법 개발 △링커-페이로드 개발 및 합성 등 기술을 제공하고, 롯데바이오로직스는 이를 활용해 △전임상 연구 △임상·상업 제품용 항체와 ADC 제조 서비스를 고객사에게 제공한다. 또 롯데바이오로직스와 NJ바이오는 바이오 콘주게이션 프로세스를 공동개발해 미국 시러큐스 사이트에 증설 중인 ADC 생산시설에 적용해, 최적화된 ADC 의약품을 제조할 예정이다.

글로벌데이터에 따르면 글로벌 ADC 시장은 오는 2029년 387억 달러(약 51조 8000억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롯데바이오로직스가 ADC 위탁생산 사업 강화에 나선 이유도 ADC가 새로운 모달리티로 떠오르면서다. 

앞서 롯데바이오로직스는 ADC 역량 내재화를 위해 지난해 4월 ADC 플랫폼 전문 기업 ‘피노바이오’와 전략적 업무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ADC 파이프라인 항체와 ADC 생산 우선 공급자 요건을 확보한 바 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국내 바이오 벤처 ‘카나프테라퓨틱스’와 공동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롯데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바이오 콘주게이션, 링커-페이로드 합성에 강점이 있는 NJ바이오와 항체 의약품 제조에 강점이 있는 롯데바이오로직스의 역량을 결합해 상호 시너지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러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미국 시러큐스 사이트는 머지않아 북미 최고의 ADC 전문 위탁 생산 서비스 센터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