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섭 KT 대표 “AI, 전기보다 획기적인 발명…생태계 구축 앞장서겠다”

184

[아이뉴스24 박소희,안세준 기자] 김영섭 KT 대표가 “AI(인공지능)는 인류 역사 중 전기 발명 이상으로 인류의 삶에 획기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 아닌가 싶다”면서 “KT의 역량을 기반으로 AI 생태계 협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플라자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 김영섭 KT 대표(가운데)가 참여하고 있다. [사진=안세준 기자]

김 대표는 19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플라자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AI로 발명의 새로운 장이 열림으로써 뒤처져 있던 사람들도 힘을 내며 앞으로 가지만, 한편으로는 상당한 초조함도 느끼지 않을까 싶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그렇지만 KT 역시 일하는 방식 전반을 혁신적으로 바꾸려고 생각 중”이라며 “KT의 기반, 기본역량을 AI를 통해 확실하게 혁신하고, 국가와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려고 적극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KT는 데이터센터, AI, 클라우드, 그래픽처리장치(GPU), 신경망처리장치(NPU) 등 핵심 인프라 구축도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고객과 기업들이 자기 분야에서 경쟁적으로 쓸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투자를 해 나갈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또 “이러한 기반 위에서 AI 전문 기업들이 다 함께 가고자 한다”며 “혼자해서 되는 세상은 지난 지가 오래다. KT도 전문 기업들과 적극 협력하고 있으며 네트워킹된 전체 역량이 KT의 역량이라 생각하며 투자 중”이라면서 AI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