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드림팀’ 떴다…삼성·LG·KT·네이버·카카오, 정부와 협력 논의

156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삼성전자·LG·KT·네이버·카카오 등 국내 대표 인공지능(AI) 관련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국가적으로 AI 일상화 시대에 대비한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민관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카카오는 현재 준비 중인 대규모 언어모델 ‘허니비’를 최초로 공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오전 서을 여의도 전경련에서 ‘제5차 인공지능(AI) 최고위 전략대화’를 개최했다.

AI 최고위 전략대화는 글로벌 첨단기술의 각축의 장인 CES2024에서 AI기술이 일상과 기기 전반에 전면적으로 확산되고 있음을 확인했고 AI 일상화가 곧 생존 전략인 시대에 전력을 다하지 않으면 도태될 것이라는 범정부 차원 공감대를 바탕으로 개최됐다.

이날 LG·KT·네이버·카카오 등 초거대 AI기업 뿐만 아니라 아모레퍼시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두산로보틱스 등 뷰티·가전·제조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참석했다. 이번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기업들 대표들도 참여해 국내 AI 정책방향을 모색했다.

이종호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AI가 언제 어디서나 우리 일상에 함께 하는 시대가 열렸으며 주요국은 이미 기업과 국가가 한몸이 되어 관련 인프라 조성과 투자를 연계하는 등 노력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이에 뒤처지지 않기 위해 기업과 산업의 경계를 넘어 민·관이 하나가 돼 AI기반 성장과 도약을 위해 국가적 역량의 대 결집을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KT·네카오 등 초거대AI 기업 대표들 한자리에…카카오 ‘허니비’ 최초 공개

초거대 AI기업을 대표해 참석한 네이버의 최수연 대표, 카카오 정신아 대표 내정자, LG AI연구원 배경훈 원장은 AI 일상화(Everywhere) 시대 기여를 위한 AI모델·서비스 개발 등 자사의 향후 노력을 소개하고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카카오는 이날 현장에서 자사의 멀티모달 언어모델 ‘허니비’ 개발을 최초로 공개했다.

뷰티·첨단 제조업을 대표해 참석한 아모레퍼시픽 김승환 대표와 두산로보틱스 류정훈 대표가 AI 활용을 피부 유전자 분석까지 적용·확산해 나가고 로봇을 중심으로 다양한 기술과 AI 융합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하는 계획을 공유했다.

가전·통신업을 대표해 참석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용석우 사장과 KT 김영섭 대표는 AI 일상화가 전산업에 확산되고 있음을 인식하고 이에 AI 기반 조직·서비스 혁신을 추진해 나갈 것을 밝혔다.

CES에서 혁신상을 받은 스튜디오랩 강성훈 대표, 앙트러리얼리티 이동윤 대표, 딥엑스 김녹원 대표, 네이션에이 유수연 대표, 리빌더 에이아이 김정현 대표 등은 AI가 모든 화두의 중심이 되는 시대에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이뤄진 논의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AI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AI플랫폼 확산 및 생태계 조성 △온디바이스 AI 확산 △전통산업의 AI 융합 활성화 △AI 기업 양성 및 해외진출 지원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종호 장관은 “고금리·저성장, 저출산 고령화 등 경제적·사회적 악재에 대한 대·내외 우려가 지속되고 있으며 그 돌파구는 바로 AI기반 혁신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오늘 나온 제언들을 2024년 AI 융합혁신 및 일상화 지원 정책 수립·추진에 반영하여 전력투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