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통신업계]5G 수익성 한계…AI 사활 걸었다

127

2023년은 통신업계가 부침을 거듭한 한 해였다. 이동통신3사의 합산 영업이익은 매 분기 1조원을 수성했지만,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역성장했고 5G(5세대) 순증 가입자도 감소세에 접어들었다. 이는 정부의 통신비 인하 기조와 무관하지 않아 풀어야 할 과제가 됐다.

기존 통신사업이 성장에 한계를 드러내면서 업계는 인공지능(AI) 사업에 사활을 걸기 시작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 최고경영자(CEO)들은 공식석상에서 한결같이 AI를 핵심 신사업으로 꼽으며 체질 개선을 강조했다. 한편 기존 5G 28㎓ 주파수 할당 취소로 제4이통사의 출현 여부에도 이목이 쏠린다.

추락하는 ARPU…수익성 한계 5G

이통3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 3분기까지도 매 분기 합산 영업이익 1조원을 지켜냈다. 그러나 수익성엔 빨간불이 켜졌다. 핵심 수익성 지표인 ARPU는 일제히 추락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캐시카우 역할을 해 온 5G 시장이 포화상태에 다다른 것과 무관하지 않다. 계속 늘기만 했던 5G 월간 순증 가입자는 작년까지만 해도 최소 50만건대에서 많게는 70만건 중반대였지만, 최근 들어서는 30만~40만건을 겨우 수성하는 수준이다. 

정부의 통신비 인하 압박에 나온 5G 중간요금제나 온라인 전용 요금제 역시 통신사들의 ARPU를 가파르게 끌어내린 요인이다. 여기에 5G, LTE(4세대 이동통신) 요금제 교차 가입 허용과 내년 1분기 출시를 앞둔 5G 저가요금제 등은 이들의 앞날을 더욱 어둡게 하고 있다. 

그사이 경쟁 관계라 할 수 있는 알뜰폰 시장은 무섭게 컸다. 알뜰폰 가입자는 2020년 6월 이후 순증이 멈추지 않고 있는데 최근에는 점유율이 18.4%까지 치솟아 업계 3위인 LG유플러스(20.9%)를 턱밑까지 따라잡았다. 

이통3사, AI 체질개선 원년

올해는 이통3사가 AI 각축전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해이기도 하다. 포화상태인 통신시장에서 이들은 탈(脫)통신 기조를 분명히 하며 저마다 AI로의 직진 드라이브를 걸었다. 

이 가운데 SK텔레콤은 AI 사업에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올해를 ‘AI 컴퍼니’ 도약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AI 인프라 △AIX(AI 전환) △AI 서비스로 구성한 ‘AI 피라미드 전략’을 제시했다. 한국어 LLM(거대언어모델) 기반의 AI 비서 서비스 ‘에이닷(A.)’은 그 일환이다. 아이폰 통화녹음 기능은 특히 높은 화제성을 낳았다.

KT는 초거대 AI ‘믿음(Mi:dm)’을 상용화하고 AI 반도체·클라우드 등 인프라부터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AI 응용서비스까지 모두 아우르는 AI 풀스택을 구축했다. ‘CEO 공백’ 리스크를 끊어내고 새롭게 출범한 김영섭호(號)도 AI 거버넌스 수립을 위해 관련 연구개발 조직을 강화했다. 기존 AI2XLab 이외 AI Tech Lab을 추가로 신설해 디지털 혁신 가속화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익시젠(ixi-GEN)’ 개발에 돌입했다. LG AI연구원의 초거대 AI인 ‘엑사원’ 원천 AI 소스에 기반을 두고 LG유플러스의 통신·플랫폼 데이터를 학습시킨 통신 맞춤형 LLM이다. 익시젠은 일반 범용 LLM과 달리 통신에 특화했다. 내년 상반기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5G 선불 온라인 요금제인 ‘너겟’과 인터넷(IP)TV 등 서비스와 플랫폼에 챗봇 형태로 이를 적용한다. 더불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와도 협력해 AI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자금조달력’ 관건된 제4이통사

올해 5월 SK텔레콤을 마지막으로 이통3사에 대한 정부의 5G 28㎓ 주파수 할당 취소는 통신업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그러나 동시에 제4이통사에 대한 기대감도 불러일으켰다. 주파수 할당 대가의 최저 경쟁가격과 기지국 의무구축 수량을 절반 이상 줄여주면서까지 신규 사업자를 키우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더해지면서다. 

당초 회의론이 파다했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이달 19일 서류신청 마감 결과 세종텔레콤, 스테이지엑스, 마이모바일 컨소시엄 등 복수의 사업자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들은 그간의 업력을 살려 B2B(기업간 거래)를 강화하거나 막강한 재무적투자자(FI)를 기반으로 전국 단위 통신사로 성장하겠다는 등의 포부를 밝혔다. 

1차 관문은 과기정통부의 서류심사다. △전파자원 이용의 효율성 △재정능력 △기술능력 등이 그 골자로 내달 중순경까지 최장 한달간 심사가 이뤄진다. 단독입찰이 아니기 때문에 이후에도 주파수 경매 참여를 위한 가격경쟁에서 이겨야만 한다. 관건은 자금조달 능력이다. 업계는 이번 28㎓ 전국망 사업 의무 구축에 3년간 최소 2000억원가량은 필요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