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프리스타일’ 중국 상표권 소송 승소

79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중국 법원에서 진행된 농구 게임 ‘프리스타일’ 상표권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중국 상해 인민 법원에서 진행된 이번 소송은 중국 게임사 자이언트 및 자회사, 개발사인 LMD 상대로 상표권 침해를 제기했으며 1심에서 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번 판결을 통해 중국 개발사 LMD, 중국 현지 퍼블리셔 상해 자이언트, 귀주 자이언트, 자이언트 모바일은 조이시티의 프리스타일 상표에 대한 침해를 즉각 중단하고 조이시티가 입은 경제적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 자이언트는 ‘가농1’ ‘가농2’라는 타이틀을 LMD로부터 퍼블리싱 계약해 중국에서 서비스 하고 있다.

조이시티는 “이번 승소 판결을 시작으로 프리스타일의 파트너십을 보다 확대하고 이용자들의 권익을 위해 단호히 대처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