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1년 만에 주인 또 바뀐다

132

헬릭스미스 경영권이 카나리아바이오로 넘어간 지 1년 만에 바이오솔루션으로 넘어가게 됐다. 

헬릭스미스 바이오솔루션과 유상증자 등을 포함한 경영권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헬릭스미스는 바이오솔루션을 3자배정 대상자로 746만7405주의 신주 발행, 총 365억원의 자금을 조달하는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유상증자 대금 납입일은 12월 28일이다.

이번 신주 발행의 결과에 따라 헬릭스미스의 최대주주는 기존 지분 9.39%를 보유한 카나리아바이오엠에서 증자 후 헬릭스미스 지분 15.22%를 확보하는 바이오솔루션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앞서 헬릭스미스는 지난해 12월 카나리아바이오엠을 3자배정 대상자로 약 350억원 규모의 297만7137주 유상신주를 발행하면서 최대주주가 변경됐고 경영권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헬릭스미스는 카나리아바이오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 공동개발에 참여할 계획을 밝혔지만 경영권이 1년 만에 바이오솔루션으로 넘어가면서 카나리아바이오 그룹과의 관계도 정리할 예정이다.

바이오솔루션은 지난 2000년 설립된 후 2018년 코스닥 시장에 기술특례로 상장했다. 주력 품목은 2019년 조건부허가를 받고 국내 시판한 자가연골 세포치료제 ‘카티라이프’가 있고 첨단바이오의약품, 바이오 융합소재 전반에 걸쳐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바이오솔루션은 헬릭스미스의 R&D 프로그램과 주요 파이프라인 대부분을 유지하면서 상호 파트너십을 통해 각사의 기존 포트폴리오에서 시너지 효과를 내는 과제를 개발해 연구 및 사업 분야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바이오솔루션은 회사의 주력 파이프라인인 세포치료제 분야에 헬릭스미스의 유전자전달체 기술을 접목시켜 세포치료제 사업 역량을 더욱 강화시키고, 헬릭스미스의 글로벌 임상능력을 자사 세포치료제의  미국 임상시험에 활용할 계획이다.

바이오솔루션은 헬릭스미스가 개발해 온 HGF/c-Met (HMET) 플랫폼 기반의 후보 물질인 엔젠시스, NM301, VM507 등과 CAR-T(키메라 항원 수용체 T 세포 치료제)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현재 헬릭스미스는 엔젠시스로 미국과 중국에서 각각 통증과 족부궤양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바이오솔루션은 헬릭스미스 마곡 본사에 위치한 800평 규모의 세포치료제 GMP 생산 시설(CGT Plant)을 활용해 본격적인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바이오솔루션의 장송선 대표이사는 “헬릭스미스의 자산을 활용해 양사를 글로벌 스케일에서 주목받는 바이오기업으로 발전시키겠다”며 “우리의 투자 목적은 이미 있는 특정 제품 혹은 특정 질환에 있는 것이 아니라 유전자세포치료제 분야에서 다수의 제품과 사업을 창출하는 플랫폼을 확보하는 데 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