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 통신 품질 집중 관리

142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SK텔레콤은 통신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연말연시와 크리스마스 시즌에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SKT는 통신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연말연시와 크리스마스 시즌에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SKT]

SK텔레콤은 12월 30일부터 1월 1일까지 3일간을 특별 소통 대책기간으로 지정해 특별 소통 대책 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 기간 동안 SK텔레콤은 전국적으로 일평균 약 1000명의 자회사·관계사·협력사 전문인력을 배치해 통신 서비스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SK오앤에스, 홈앤서비스 등 관계사의 연말연시 근무인력은 총 3000여명에 달한다.

SK텔레콤은 전국적으로 이동통신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타종식과 같은 신년 행사 지역, 해맞이 명소, 기차역, 버스 터미널, 주요 관광지, 숙박시설, 기타 인파 밀집 지역 등을 중심으로 5G과 LTE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다.

SK텔레콤은 12월 31일 당일 전국 데이터 사용량이 최고점에 달해 평시 대비 약 7%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를 위해 사전 품질점검과서비스 최적화 작업을 마쳤다. 1월 1일이 되는 시점에 새해인사 등으로 SNS와 메시지 전송 등이 급증할 것에 대한 트래픽을 예측하고 대비책도 마련했다.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12월 23일~12월 25일)에도 광화문 광장 등 번화가와 주요 축제 때 트래픽 증가를 예상하고, 지역별 별도 소통 대책을 세웠다.

SK텔레콤은 자사의 무선 네트워크 품질 관리 AI 솔루션 A-STAR를 활용해 연말 시즌에 실시간 네트워크 상황 모니터링을 진행할 계획이다.

성진수 SK텔레콤 인프라서비스CT 담당은 “이번 연말연시와 크리스마스 기간동안 고객들이 불편 없이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서비스 운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