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부은 무릎, 비슷한 통증… 염증 원인은 다르다?

90

무릎이 붓고 통증이 동반되는 질환은 관절염 외에도 원인이 다양해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현대인들이 겪는 흔한 질환 중 하나로 관절 질환을 꼽을 수 있다. 2021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2021년 관절염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약 500만명으로 1위 고혈압의 706만명에 이어 만성질환 2위를 차지했다.

22일 의료계에 따르면 관절 질환 중 대표적인 것이 무릎 관절염이다. 날씨가 쌀쌀해지는 겨울철이면 혈액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고 근육과 인대 등이 경직되면서 퇴행성 무릎 관절염을 앓는 환자들의 통증이 심해진다. 통증과 함께 대표적으로 나타나는 무릎 관절염 증상은 무릎이 붓는 것. 하지만 무릎이 붓고 통증이 동반되는 질환은 관절염 외에도 다양하다.

무릎이 붓는 증상은 관절 내 염증이 생기거나 손상된 무릎 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관절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해주는 활액이 과다 분비되면서 발생하는 현상이다. 관절 내부에 고여 소위 무릎에 물이 차는 현상이 나타나는데 이를 무릎이 부었다고 표현하기도 한다.

활액막염은 무릎을 붓게 하는 대표적인 증세다. 여러 원인 중 세균 감염이나 활액막 자체에 염증이 나타나는 경우 통풍성 관절염으로 인해 발병된다. 무릎이 붓고 열이 나며 심한 경우 체온이 올라간다. 무릎 주변까지 뻐근하고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활액막에 염증이 생기면 관절 조직이 떨어져 관절 안을 돌아다니는 작은 유리체를 만들어 낼 수도 있다. 그대로 방치하면 관절부종의 염증작용으로 인한 연골손상뿐 아니라 유리체가 연골을 손상시켜 퇴행성 관절염을 초래할 수도 있다.

퇴행성 관절염이 있을 때도 무릎 부종이 나타난다. 나이가 들면서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 뾰족해진 뼈 끝 부분이 주변 힘줄이나 인대, 관절낭 등을 찔러 염증을 일으킨다. 이때 염증으로 인해 활액이 과다 분비돼 붓는 증상이 나타난다. 퇴행성 관절염 초·중기 환자의 경우 줄기세포를 활용한 연골재생치료를 시행한다.

뼈와 뼈 사이 공간인 관절강에 세균이 침투해 염증이 생기는 화농성 관절염과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관절염도 염증성 질환으로 무릎이 붓고 열이 나는 증상을 동반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필수다.

양재우 서울예스병원의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관절 내부의 문제 말고도 무리한 운동에 따른 외상으로 무릎 내 구조물의 이상이 발생해 활액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경우도 있다”며 “대표적으로 반월상 연골판 손상, 십자인대 파열 등을 꼽을 수 있는데 관절이 심하게 비틀리거나 꺾일 때, 무릎에 충격을 가해 발생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겨울철에는 보행이나 일상생활에서 무릎 관절에 대한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