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아울렛, 1년 새 입점 브랜드 3배 ‘쑥’

123

무신사 아울렛.ⓒ무신사 무신사 아울렛.ⓒ무신사

무신사는 무신사 아울렛의 입점 브랜드가 매월 큰 폭으로 늘어나며 성장세를 가속화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지속되는 고물가 상황 속에서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인기 브랜드의 특가 상품을 중심으로 선보인 무신사 아울렛의 판매 전략이 적중한 결과다.

무신사 아울렛은 현재 1400개 이상의 입점 브랜드 상품을 최대 80% 할인한 가격에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10월에 450여 개였던 입점 브랜드 수가 1년 새 3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또한 무신사 월간 랭킹 기준으로 상위 100위권 안에 있는 브랜드 가운데 약 80%가 무신사 아울렛에 입점할 정도로 주요 인기 브랜드의 참여가 활발하다. 현재 무신사 아울렛에서 판매되는 상품 수는 6만5천 개에 달한다.

특히 패션 기업이 전개하는 매출 규모가 큰 브랜드와 글로벌 브랜드도 무신사 아울렛에 입점하는 사례가 증가했다. 효율적인 재고 관리와 매출 증대를 위한 전략적 유통 채널로 각광받으면서 입점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LF가 전개하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챔피온’과 SPA 브랜드 ‘탑텐’이 적극적으로 특가 상품을 선보이면서 전년 대비 올해 3분기 아울렛 내 거래액이 각각 530%, 130% 신장했다. 인기 캐주얼 브랜드로 탄탄하게 성장 중인 ▲커버낫 ▲와릿이즌 ▲리 ▲팔렛 등도 무신사 아울렛을 통해 높은 판매고를 기록하며 재고를 효과적으로 소진하고 거래액을 증대시킨 사례다.


재고 부담은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대다수의 패션 브랜드가 겪는 고질적인 문제로 꼽힌다. 매 시즌 신상품이 발매되는 패션 업계의 특성 때문이다. 특히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재고에 대한 브랜드의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아울렛 서비스가 더욱 주목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무신사 아울렛은 여러 브랜드를 전개하는 주요 패션 기업과 함께 대대적인 세일 행사인 ‘브랜드 패밀리 위크’를 실시해 브랜드의 재고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클리어런스’, ‘득템의 장’ 등 다양한 기획전을 통해 브랜드가 재고 상품을 판매할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

심성민 무신사 아울렛 팀장은 “매달 평균 80여 개의 브랜드가 무신사 아울렛에 새롭게 입점하면서 신규 이용자 유입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에게 인기 브랜드 상품을 득템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