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울때 생각나는 먹거리…호떡의 재료 ‘이것’ 잘못 보관땐 발암물질로

195
추울때 생각나는 먹거리…호떡의 재료 '이것' 잘못 보관땐 발암물질로
사진=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져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호떡과 붕어빵 등 동절기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중 호떡에 들어가는 아몬드, 호두 등의 견과류를 제대로 보관하지 않고 먹을 시 자칫 발암물질을 그대로 섭취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추울때 생각나는 먹거리…호떡의 재료 '이것' 잘못 보관땐 발암물질로
사진=연합뉴스

견과류에는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성분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명 ‘몸에 좋은 지방’이라 불리는 불포화지방산은 포화지방산과 달리 혈관을 청소하는 역할을 한다. 미국심장학회(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따르면 불포화지방산은 혈중 중성지방과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 이 외에도 견과류에는 두뇌 건강을 돕는 비타민 E, 면역에 이로운 아연 등이 많다.

하지만 밀봉을 제대로 하지 않거나 상온에 오래 둔 견과류는 산패된다. 산패는 기름 성분이 공기의 산소, 빛, 열과 만났을 때 품질이 떨어지는 현상으로, 특히 견과류의 불포화지방산이 산패되면 아플라톡신이라는 곰팡이 독소를 생성한다.

아플라톡신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몸에 들어오면 신경질환을 유발하거나 피부, 소화기관, 간 등을 망가뜨린다. 출혈 괴사, 부종, 졸음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아플라톡신은 25도 이상, 상대습도 60~80%인 고온 다습한 곳에서 가장 잘 생긴다.

산패된 아몬드에서는 쩐내가 나거나 꿉꿉한 냄새가 난다. 이때는 절대 먹지 말고 전량 폐기해야 한다. 또 맨눈으로 보았을 때 곰팡이로 의심되는 반점, 이물이 보인다면 먹지 않아야 한다. 곰팡이가 핀 부분만 떼서 먹는 것도 안 된다. 곰팡이가 견과류에 남아 있을 수 있다.

견과류의 산패를 막기 위해선 가정용 진공포장기로 포장해 냉동·냉장 보관해야 한다. 습도는 60% 이하, 온도는 10~15도 이하에서 보관한다. 개봉하고 남은 견과류는 1회 섭취할 양만큼 나눠 밀봉한다. 진공포장기가 없을 경우, 견과류를 지퍼 백에 넣고 공기를 완전히 빼주면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