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혈관질환자 작년 117만명…5년 간 21% 급증

146

1인당 진료비 256만원

뇌혈관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지난 5년 간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뇌혈관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지난 5년 간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뇌졸중을 비롯한 뇌혈관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지난 5년 간 20% 이상 늘고, 진료비는 3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5일 발표한 최근 5년 간(2018∼2022년) 뇌혈관질환 진료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뇌혈관질환으로 입원 또는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117만1534명이었다.


이는 2018년 96만7311명에서 21.1%(연평균 4.9%) 증가한 수치다.

연간 총 진료비는 3조52억원으로, 2018년 대비 29.7% 늘었다. 1인당 진료비는 작년 기준 256만5191원이다.

뇌혈관질환 중에서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뇌졸중으로 작년 총 63만4177명이 진료를 받았다. 2018년 대비 환자 수는 7.1%(연평균 1.7%), 총 진료비는 29.0% 늘었다. 뇌졸중의 1인당 진료비는 작년 기준 385만6456원이었다.

작년 뇌혈관질환 전체 환자 중엔 60대(30.4%)가 가장 많고, 70대(29.2%), 80세 이상(20.3%) 순이었다.

환자 대다수가 60대 이상이지만 40대 5.7%, 30대 1.7%, 20대 0.6% 등 젊은 환자들도 있었다.

특히 연령대별 인구 대비 뇌혈관질환 환자 비율로 보면 남성은 20대, 여성은 30대에서 지난 5년간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하구자 심평원 급여정보분석실장은 “평소에 규칙적인 운동과 식이요법 등을 통해 꾸준히 건강관리를 하고 정기적인 검진으로 뇌혈관 질환을 조기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