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무제한 대중교통 카드’ 내놓자 경기·인천·코레일 ‘반발’

254

서울시가 내놓은 ‘기후동행카드’에 반발이 거세다.

서울시가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울시가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 도입을 발표한 11일 오후 서울 중구 지하철 1호선 서울역에서 한 시민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2023.9.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1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기후동행카드를 내년에 도입하겠닫고 발표했다.

월 6만 5000원에 서울지역 버스와 지하철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그런데 경기도, 인천시, 코레일 등이 반발하고 있다. 서울과 교통망을 공유하는 곳이다.

기후동행카드로서울 시내에서 승·하차하는 △지하철 1~9호선을 비롯해 경의·중앙선, 분당선, 경춘선, 우이신설선, 신림선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기본요금이 다른 신분당선은 제외한다.

서울에서 승차해 경기·인천 등 다른 지역에서 하차하는 경우에는 이용 가능하지만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승차하는 경우엔 기후동행카드 이용이 불가능하다.

고속철도 KTX 이용객이 개통 19년 만에 10억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30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오는 31일 KTX 누적 이용객이 10억명을 넘어선다고 밝혔다. 2004년 고속철도 개통 이후 19년 5개월, 2015년 누적 이용객 5억명을 돌파한 지 약 8년 만의 기록이다. 30일 오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KTX에 탑승하고 있다. / 뉴스1

버스의 경우 서울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는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경기·인천 등 다른 지역 버스나 기본요금이 상이한 광역버스는 서울 지역 내라도 이용할 수 없다.

경기도, 인천시, 코레일 등 관련 지자체와 관계기관 등은 서울시의 방침에 사전협의 없는 일방적 발표라며 3개 지자체가 함께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협의체를 통해 도입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600만 수도권 교통 문제를 사전협의 없이 서울시 단독으로 일방 추진하는 것에 대해 분명하게 유감을 표명한다”며 “하나의 생활권을 가진 수도권의 교통문제는 특정 지자체만의 일방적인 발표가 아니라 3개 지자체간 공동의 노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난제”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최근에도 경기·인천 간 정산 문제가 제대로 협의되지 않았는데도 ‘서울지하철 10분 재개표’ 정책을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등 수도권 교통문제에 대해 경기도와 인천시 의견을 ‘패싱’하는 등 독단적인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여왔다”며 “독단적인 정책 추진 방침에서 벗어나 경기·인천 등과 함께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하게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국장은 또 “3개 지자체는 2004년부터 시작된 수도권 통합환승제도 도입을 계기로 수도권 교통 문제의 공동 해결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3개 지자체 교통국장을 중심으로 하는 실무협의체를 통해 ‘수도권 통합 환승정기권’ 제도 도입 방안을 본격 검토하고, 다른 수도권 교통 현안에 대해서도 정례적으로 만나 공동으로 해결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 도입을 발표한 1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버스종합환승센터에서 시민들이 시내버스를 이용하고 있다. 이날 서울시는 ‘월 6만5000원’에 서울 시내 지하철과 시내·마을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모든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Climate Card)를 내년 1~5월 시범 판매 후 하반기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뉴스1

그러면서 “‘3개 지자체 교통실무 협의체’를 통해 수도권 통합 환승정기권 등 다양한 수도권 교통 현안을 공동으로 해결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면서 “경기도의 제안에 서울시와 인천시가 적극 화답해 줄 것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경기도 역시 경기도민의 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해 통합 환승 정기권 도입 방안을 실무 차원에서 내부 검토 중이었으며, 그런 측면에서 지난 8월 정부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발표한 ‘K패스’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시는 “서울시의 ‘통합환승 정기권’ 운영 취지에는 공감하나 일방적 통합환승 정기권 시행 발표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한다”며 “공동생활권으로 묶이는 수도권 교통문제는 인천·서울·경기가 함께 풀어야 할 숙제일 뿐만 아니라 가계 부담과 기후 위기 대응 측면에서도 공동 대응이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가 제안한 ‘기후동행카드’는 기본요금이 상이한 광역버스는 이용이 불가하며, 서울 이외 지역에서의 지하철 탑승도 제한되는 한계가 있다”며 “이에 따라 인천·서울·경기 3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도입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시 역시 ‘K-패스’ 사업을 거론했다.김준성 인천시 교통국장은 “국비·지방비를 공동으로 투입하여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대중교통비 지원 사업인 K-패스 사업이 내년도에 전국적으로 시행을 앞둔 상황임을 감안할 때 통합환승 정기권 추진 여부는 수도권 3자 협의체를 통해 K-패스 제도와의 중복문제 해소, 추가 소요 예산 등을 논의해 공동으로 협의함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코레일은 “수도권 전철 1·3·4호선 코레일 운영 구간과 경의·중앙선, 분당선, 경춘선 등에 대해 서울시와 기후동행 카드 관련 합의를 한 게 없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