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디 단 탕후루 난리나자…”우습기가 짝이 없다”

456

과일에 설탕물을 입힌 중국 길거리 간식 탕후루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쓴소리를 남겼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황교익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탕후루 유행에 여러 언론이 청소년 건강 걱정 기사로 도배하고 있다”며 “음식 방송 프로그램들이 시청률 높이겠다고 당에 대한 경계심을 무너뜨릴 때에는 아무 말도 않거나 심지어 편을 들었던 그대들이 그러니 우습기가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탕후루 유행은 당에 대한 경계심이 무너져 나타나는 여러 현상 중 하나일 뿐이다”라며 “탕후루가 문제가 아니라 당에 대한 경계심을 무너뜨린 그때 그 방송 프로그램들이 문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걱정은 그때에 했었어야지 이제 와 왜들 이러냐. 그대들의 비열함이 우리 미래 세대의 건강을 크게 망쳤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탕후루는 얼린 과일에 액상 설탕을 묻혀 굳힌 간식으로, 설탕과 과일이 주재료인만큼 당분이 많은 고당식으로 분류된다.

최근 청소년과 젊은층 사이에서 탕후루가 열풍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 당 과다섭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뒤늦었다는 비판으로 보인다.

ⓒEBS ⓒEBS

황교익은 지난 2018년 EBS1 ‘질문 있는 특강쇼-빅뱅’에 출연해 단맛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며 “단맛은 중독되는 쾌락”이라면서 단맛에 노출된 아이들이 단맛을 제한받을 때 어마어마한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라고 우려한 바 있다.

이어 “텔레비전에 좀 뚱뚱한 아저씨가 나와서 음식을 하는데 컵으로 설탕을 막 퍼넣는다”며 백종원을 저격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황교익은 “방송에서 그러면 안 된다는 거다”라며 “내가 지적하는 것은 그렇게 설탕 듬뿍 든 음식을 내놓으면서 하는 방송에 대한 지적이지, 백종원의 식당에서의 음식이 달든 어떻든 그것을 지적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