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때문에 서울 한복판 한옥 지붕 무너져… “4명 대피”

179

한반도를 관통해 북상 중인 제6호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서울 도심의 한옥 지붕이 무너졌다.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거리에서 시민들이 걷고 있다 / 연합뉴스

소방 당국과 종로구청에 따르면 10일 오후 5시 34분께 서울 종로구 필운동의 한 한옥 건물 지붕이 일부 내려앉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인근 주택 2가구 주민 4명이 대피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결혼반지 자료 사진 /MS Bing Image Creator

태풍 ‘카눈’은 오전 9시 20분쯤 경남 남해안으로 상륙했다. 카눈은 느린 속도로 우리나라를 훑으며 북상해 15시간쯤 뒤 북한으로 빠져나가겠다. 오후 9시쯤부터는 서울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겠다.

‘카눈’은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은 975hPa, 최대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로 강도는 ‘중’ 등급이었다.

상륙 후 ‘카눈’은 낮 12시 대구 서남서쪽 50㎞ 지점, 오후 6시 청주 북북동쪽 20㎞ 지점, 오후 9시 서울 동남동쪽 40㎞ 지점을 지나 자정쯤에는 서울 북북동쪽 40㎞ 지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휴전선을 넘어오는 11일 오전 7시에는 평양 남남동쪽 약 70㎞ 지점까지 북상한다.

‘카눈’이 남해안에 상륙할 때 이동 속도는 시속 34㎞지만, 점차 느려져 이날 자정쯤에는 시속 20㎞ 정도로 줄어든다.

10일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에 들이닥친 파도 / 연합뉴스

지난해 태풍 ‘힌남노’가 상륙했을 때 속도가 시속 40~60㎞였던 점을 고려하면 카눈은 천천히 움직이는 것이다. 태풍 이동 속도가 느리면 강수량이 늘어 피해가 커질 수 있다.

태풍이 불 때는 외출과 외부 작업을 자제하며, TV와 라디오, 기상청 날씨누리 등을 통해 최신 기상 상황과 기상정보, 실시간 기상레이더 영상 수시 확인해야 한다.

또 개울가, 강변 등 침수 위험지역은 급류에 휩쓸리거나 고립될 수 있으며, 상류에 내리는 비로 인해 하류에서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접근 및 야영을 해선 안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