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부림 피해자들이 스토킹 조직원?” 질문에 최원종의 소름 끼치는 답변 (실제 영상)

597

분당 서현역 흉기 난동 사건 피의자 최원종(22)이 취재진 질문에 소름 끼치는 답변을 내놔 이목을 모았다.

얼굴 드러낸 ‘서현역 흉기난동’ 사건 피의자 최원종 / 이하 뉴스1

경기남부경찰청 흉기 난동 사건 수사전담팀은 10일 오전 9시쯤 최원종을 살인 및 살인미수, 살인예비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구속 송치했다.

앞서 7일 신상정보가 공개된 최원종은 이날 모자나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성남수정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포토라인에 섰다.

14명의 사상자를 낸 ‘서현역 흉기난동’ 사건의 피의자 최원종이 10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수정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손이 묶인 채 취재진 앞에 선 그는 또박또박하고 차분한 목소리로 답변을 이어갔다. “아직도 피해자들을 스토킹 집단 조직원들이라고 생각하냐?”는 기자 질문에 “제가 조직 스토킹 피해를 당하고 있었는데, 간략히 말씀드리자면 제가 몇 년 동안 조직 스토킹의 피해자였다. 범행 당일날 너무 스토킹 집단의 괴롭힘을 당해 너무 괴로웠다. 제집 주변(서현역)에 조직 스토킹 스토커들이 많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제집 주변에 있던 사람들을 죽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여전히 망상에 빠져 피해자들을 스토킹 집단 조직원으로 여기고 있는 모습이었다. 최원종은 이 답변을 끝으로 경찰 손에 이끌려 호송차로 향했다.

이날 최원종은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병원에 계신 분들은 빨리 회복하셨으면 좋겠다”, “구치소에 가서 (반성문을) 쓸 계획이다” 등 범행을 반성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하지만 앞서 경찰은 “최 씨가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후회하는 듯한 진술도 했지만, 피해자 가운데 스토킹 조직원이 있다고 생각해 피해자에 대한 미안함을 느끼는 것처럼 보이진 않는다”고 전한 바 있다.

최원종은 지난 3일 오후 5시 55분쯤 수인분당선 서현역과 연결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AK플라자 백화점 앞에서 보행자들을 차로 친 뒤 백화점 건물 안으로 들어가 흉기를 마구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최원종의 범행으로 1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다쳤다. 차에 치인 20대 여성 1명은 뇌사 상태에 빠졌다.

지난 7일 신상정보가 공개된 분당 흉기 난동 사건 피의자 22세 최원종

그는 지난 2020년 ‘조현성 인격장애’ 진단을 받았지만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다 피해망상에 빠져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6일 최원종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검사(PCL-R)를 실시했다. 결과는 이르면 내주쯤 나올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