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윤 대통령 “국민건강 최우선 고려”…기시다 “악영향 주는 방출 안할 것”

116
윤석열 대통령이 12일(현지 시각)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한 호텔에서 열린 AP4(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회동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12일(현지 시각)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적인 요소로 고려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에 대한 점검 과정에 우리 전문가도 참여토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가진 한일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원자력 안전 분야의 대표적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발표 내용을 존중한다”면서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적 요소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 측의) 계획대로 방류의 전 과정이 이행되는지에 대한 모니터링 정보를 실시간 우리 측에 공유하고, 방류에 대한 점검 과정에 우리 전문가도 참여하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윤 대통령은 “(오염수 방류 과정에)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과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즉각 방류를 중단하고 우리측에 그 사실을 바로 알려달라”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는 오염수 방류 계획이 국제 기준에 부합한다고 평가한 IAEA 종합보고서에 대해 언급하면서 “해양 방출 안전성에 만전을 기하여 자국민 및 한국 국민들의 건강과 환경에 악영향을 주는 방출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어 “(오염수의) 해양 방출 개시 후 IAEA의 검토를 받으며 일본이 시행하는 모니터링 정보를 높은 투명성을 갖고 신속하게 공표할 것”이라며 “만일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등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는 계획대로 즉시 방출 중단을 포함해 적절한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