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피 불발된 머스크 vs 저커버그, 이번에는 ‘중요부위 크기’ 대결 제안

5308

최근 격투기 대결이 불발된 일론 머스크와 마크 저커버그가 이제는 성기 크기까지 운운하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 각 일론 머스크 공식 인스타그램, Frederic Legrand – COMEO-Shutterstock.com

스레드가 출시 5일 만에 가입자 1억 명을 돌파하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가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에게 본격적인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머스크는 지난 10일 트위터에서 한 사용자의 게시물에 “저커버그는 약골(cuck)”이라는 멘션을 달았다. 또한 저커버그에게 직접 “말 그대로 성기 크기 대결을 제안한다”라며 자 모양의 이모티콘까지 남겼다.

이를 알게 된 저커버그는 스레드에 “내가 정말 약골이라면 왜 내 아내는 나에게 억만장자들 중 가장 크다고 말했겠어?!”라고 응수하며 가지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저커버그에게 성기 크기 대결 제안한 머스크 / 일론 머스크 트위터
머스크 도발에 응한 저커버그 / 마크 저커버그 스레드

앞서 두 사람은 공개적으로 결투를 예고하고 주짓수 훈련까지 하는 등 본격적인 ‘현피’를 계획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가 지난달 22일 메타가 새로 발매한 스레드에 대한 의견을 묻자 머스크가 “지구 모두가 조만간 대책 없이 저커버그 손가락에 지배당할 것”이라고 빈정거린 게 원인이었다.

이에 다른 트위터 이용자가 “저커버그는 주짓수를 배웠으니 조심하자”라고 제안하자 머스크는 “나는 철창에서 싸울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반응하며 본격적인 신경전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후 두 사람의 몸싸움은 머스크 어머니 의견으로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1
8
+1
1
+1
8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