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밀도 수치, 이제 건강검진에서 확인하세요

408

올해부터 건강검진 결과통보서 중 골밀도 검사 결과 항목에 골밀도 점수(T-Score)와 측정부위가 게재됩니다. 정상 및 비정상 여부만 표기돼왔던 기존의 건강검진과 달리 이번 개정으로 골다공증의 심한 정도를 환자가 직접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게 된 거죠.
 
그렇다면 골밀도 수치, 즉 골밀도 점수는 어떻게 읽어야 할까요? 건강채널 하자GO에서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골밀도 수치, ‘이렇게’ 읽으세요

골밀도 검사는 뼈의 밀도를 측정해 골다공증의 유무와 정도를 진단하는 검사입니다. 방사선을 이용해 우리 몸 특정 부위의 골밀도를 측정하고 결과를 골밀도 점수(T-score)로 표기합니다. 골밀도 점수는 0을 건강한 성인의 정상값으로 보고, 숫자가 플러스로 커질수록 골밀도가 높고, 마이너스일수록 골밀도가 낮고 골다공증 중증도가 심하다고 말합니다.

골밀도 점수(T-score) 진단
T-score-1.0 정상
-1.0>T-score>-2.5 골감소증
T-score-2.5 골다공증

골밀도 점수가 -2.5이하면 골다공증, -1.0에서 -2.5까지는 골감소증으로 진단합니다. -1이란 건 뼈가 가장 튼튼한 젊은 성인에 비해 10%만큼 골밀도가 감소했음을 의미하며, -2.5라면 감소량이 25%란 뜻입니다. 숫자가 1만큼 감소함에 따라 정상인에 비해 골절이 발생할 위험은 2~3배 이상 증가합니다.

골밀도 수치 파악해 예방에도 적극 힘써야

건강검진 결과에 골밀도 점수가 기록됨에 따라 자신의 골밀도 수준을 파악해 관리할 수 있게 됐습니다. 골밀도 검사는 65세 이상 여성에게서 매년 측정을 권고하고 있고 50대 남성이거나 골다공증 골절 가족력이 있는 분, 만성질환이나 장기간의 약제 복용, 과도한 흡연과 음주를 즐겼다면 검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만일 검사결과 골다공증으로 진단됐다면 치료 가능한 원인을 찾아 교정하고, 추가적인 골소실을 막아 골절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해야 합니다.

골다공증의 치료는 식이요법과 운동 등 생활습관 개선과 함께 필요하면 약물 치료를 실시합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칼슘과 비타민D의 섭취를 꾸준히 해야 하며, 적절한 운동을 통해 뼈의 밀도를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더 많은 건강 정보가 궁금하다면 클릭!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