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웅정 아카데미 학부모들 “학대 없었다…이렇게 진심으로 대하는 지도자 만나 본 적 없어” (전문)

69

손웅정 아카데미 학부모들 “학대 없었다” 입장문 발표

손웅정 감독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손흥민 선수의 부친 손웅정 감독과 ‘SON축구아카데미’ 코치들이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가운데 아카데미 학부모들이 아카데미 내에서 문제가 될 만한 훈육과 체벌이 없었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냈다.

4일 아카데미 학부모들은 입장문을 통해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에 동행한 일부 학부모들도, 아이들도 체벌이 있었다는 그날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무언가 분위기를 바꿀 터닝포인트는 필요했다’고 입을 모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날의 일에 대해 누구도 별다르다거나 특이하다고 느끼지 못했고 아이들조차 무슨 별일이 일어난 것인지 의아해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들은 “학부모들이 손 감독을 떠받들고 있다거나 체벌이 정당하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직접 이을 겪은 당사자들은 정작 아무렇지 않게 지나간 일을 바깥사람들이 각자의 잣대만 들이밀어 아카데미 안에서 마치 큰 범죄가 일어난 것처럼 아카데미 구성원들을 피해자로 둔갑시키고 오히려 저희를 괴롭히고 있다. 이를 멈춰줄 것을 부탁한다”라고 호소했다.

또 “매일매일 훈련을 마치고 돌아가는 아이들과 저희에게 기자님들께서 다가오시고 운동장에는 언론사의 드론이 날아다닌다. 인터넷에는 연일 손축구아카데미에 관한 기사가 쏟아지고 무수히 많은 댓글이 달리고 있다. 저희에게 쏟아지는 연락은 생업에 지장을 줄 지경”이라며 과도한 관심을 지양해달라 당부했다.

아울러 학부모들은 “여태 운동장에 한 번 와보지도 않은 시민단체라는 사람들은 직접 만나보지도 않았을 감독님을 폭력적이라며 비판하고, 눈길 한 번 주지 않던 스포츠윤리센터는 아카데미를 들쑤시겠다며 예고하고 있다”며 “정작 이곳 아이들은 행복하다는데 도대체 누구를 위한 인권이고 누구를 위한 수사인가”라고 꼬집었다.

아카데미 학부모들은 손 감독과 코치들의 아동학대 행위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학부모들은 “이렇게 해맑게 웃으며 아이들을 안아주는 지도자를 만나본 적이 없다”며 “운동이 끝나면 아이들과 함께 서로 부둥켜안고 뒹구는 코치들의 모습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학대라고 할 수 있는지, 정말 그 학부모가 이해가 되지 않고 원망스러움만 가득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년간 아카데미에서 지냈지만, 지금껏 단 한 번도 체벌은 없었다. 과도한 체력 훈련은 아이에게 오히려 독이라며 과도하게 운동을 시킨 적도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학부모들은 “존경하는 검사님, 판사님, 부디 감독님과 코치님을 선처해 달라”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감독님과 코치님과 웃고, 떠들고, 장난치고 때로는 울고 다시 끄덕일 수 있는 일상으로 돌려달라”라고 호소했다.

손웅정 감독 / 뉴스1

앞서 지난 2일 춘천지검은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를 받는 손 감독과 손흥민 선수의 형 손흥윤 수석코치, A 코치 등 3명을 불러 조사했다.

손 감독 등은 아동 B군을 신체적 또는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B군 측은 지난 3월 19일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 중이던 3월 9일 손 수석코치가 B군의 허벅지 부위를 코너킥 봉으로 때려 2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혔다”며 손 감독 등을 고소했다.

손 감독은 이에 대해 “맹세컨대 아카데미 지도자들의 행동에 있어서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전제되지 않은 언행과 행동은 결코 없었다”며 “대의 변화와 법에서 정하는 기준을 캐치하지 못하고 제 방식대로만 아이들을 지도한 점 반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고소인의 주장 사실은 진실과는 다른 부분이 많기 때문에 아카데미 측은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숨기지 않고 가감 없이 밝히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SON축구아카데미 학부모 입장문 전문이다.

SON축구아카데미 언론보도 관련 학부모들의 입장〉-제발 SON축구아카데미와 우리 아이들을 지켜주십시요!


저희는 SON축구아카데미에서 열심히 훈련하고 있는 아이들의 학부모들입니다. 최근 아카데미를 탈퇴한 한 아이와 학부모의 고소로 인하여 저희 감독님과 코치님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그리고 여기에 대한 언론 및 국민들의 엄청난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잠시 머물렀다 간 한 아이와 한 학부모가 남긴 풍파는 실로 엄청납니다. 며칠 전까지 아이들이 희망을 품고 열심히 땀을 흘리던 평화로운 삶의 터전이, 아수라장이 되어버렸습니다. 매일매일 훈련을 마치고 돌아가는 아이들과 저희들에게 기자님들께서 다가오시고, 운동장에는 언론사의 드론이 날아다닙니다. 인터넷에는 연일 SON축구아카데미에 관한 기사가 쏟아지고 무수히 많은 댓글들이 달리고 있습니다. 저희들에게 쏟아지는 연락과 DM은 생업에 지장을 줄 지경입니다.

모든 책임은 자기가 질테니,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운동하라시던 감독님 말씀이 무색하게 정말 누구보다 아이들을 아끼시던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중범죄라도 저지른양 인터넷에 사진이 뜨고, 아이들과 코치님들이 함께 장난치며 따듯함 가득했던 운동장에 침울함이 가득합니다.

여태 운동장에 한 번 와보지도 않은 시민단체라는 사람들은 직접 만나보지도 않았을 감독님을 폭력적이라며 비판하고 있고, 눈길 한 번 주지 않던 스포츠 윤리 센터는 아카데미를 들쑤시겠다며 예고를 하고 있습니다.

정작 이 곳에서 지내는 아이들은 행복하다는데, 도대체 누구를 위한 인권이고, 누구를 위한 수사입니까. 자기 꿈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땀흘리는 우리 아이들이 입고 있는 이 피해는 누가 책임을 지는 것입니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학부모님은 가슴에 손을 얹고 정말로 떳떳하십니까.

“세상은 약자의 소리에 그 누구도 귀를 기울여주지 않아. 인생은 고난이라고 그랬어. 지금 피터지게 해야 이십대에 빛날 수 있고, 이십대에 더 피가 터져야 삼십대에 더 빛날 수 있어. 대충대충 안돼. 설렁설렁도 없어.”

요즘 시대에, 학교에서도 가정에서도 가르쳐 주지 못하는 저 단순한 교훈을 좇아서 저희와 아이들은 아카데미에 입단을 했습니다. 그렇다고 단 하루라도 감독님을 겪어본 사람이라면, 피해자라 주장하는 그 학부모처럼 아이가 학대를 당하고 있다고는 절대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바깥의 어느 클럽에서도 이렇게 진심으로 아이들을 대한다는 느낌을 받은 지도자는 만나본 적이 없습니다. 저러다 쓰러지는 것은 아닐까 날마다 걱정스러울 정도로 운동장에서 열정을 쏟아내는 지도자도 본 적이 없고, 그렇게 해맑게 웃으며 아이들을 안아주는 지도자도 만나본 적이 없습니다.

운동이 끝나면 아이들과 함께 서로 부둥켜 안고 뒹구는 코치들의 모습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학대라고 할 수 있는지, 정말 저희는 그 학부모가 이해가 되지 않고 원망스러움만 가득합니다.

수 년간을 아카데미에서 지냈지만, 지금껏 단 한번도 체벌이라는 것은 없었습니다. 아이들 뼈와 근육이 다 여물기 전에 과도한 체력훈련은 아이에게 오히려 독이라며, 과도하게 운동을 시킨 적도 없었습니다.

오키나와 전지훈련에 저희 학부모님들 중 일부도 함께 동행을 하였고, 함께 동행한 부모님들도 아이들도 체벌이 있었다는 그날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무언가 분위기를 바꿀 터닝포인트는 필요했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그 날의 일에 대해서 어느 누구도 별다르다, 특이하다 느끼지 못했고 아이들조차 무슨 별일이 일어난 것인지 의아해 하고 있습니다.

우리 학부모들이 감독님을 떠받들고 있다거나 체벌이 정당하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직접 일을 겪은 당사자들은 정작 아무렇지 않게 지나간 일을, 바깥 사람들이 각자의 잣대만을 들이밀어 아카데미 안에서 마치 큰 범죄를 저지른 것처럼, 아카데미의 구성원들을 피해자로 둔갑시키고 오히려 저희를 괴롭히는 것을 멈춰 주십사 부탁을 드리고 싶습니다.

존경하는 검사님, 판사님! 부디 감독님과 코치님들을 선처하여 주십시오. 이 분들의 진심은 누구보다 저희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국민여러분들, 시민단체 여러분들, 스포츠윤리센터 여러분들! 부디 저희와 우리 아이들에게,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감독님과 코치님들과 웃고, 떠들고, 장난치고 때로는 울고, 다시 끄덕일 수 있는 일상을 돌려주십시오. 꿈을 향해 오늘도 묵묵히 나아가는 우리 아이들을 생각해 주십시오.

제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4년 7월 4일 SON축구아카데미 선수 및 학부모 일동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