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운전자 이번엔 ‘어린이집 돌진’… 바닥에는 스키드마크 남아

75

70대 운전자 어린이집 돌진 …사고로 동승자 다쳐
바닥에는 사고 당시 생긴 스키드마크 남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 강남의 한 골목길에서 70대 남성이 운전하던 차량이 갑자기 어린이집을 향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 서울 수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오후 7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율현동의 한 골목에서 A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어린이집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A씨와 동승자인 70대 여성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어린이집에는 사람이 없었고 인근에 보행자도 없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바닥에는 사고 당시 생긴 스키드마크가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