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역 참사’ 발생하자 절박한 심정으로 심폐소생술…피해자 지킨 시민들

78

역주행 참사 15분간 신고 14건

뉴스1

“응급처치 제가 할게요”, “숨을 안 쉬어요”, “(희생자)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9명의 사망자와 7명의 부상자를 낸 시청역 역주행 참사 직후의 급박한 상황이 녹취록에 담겼다.

4일 ‘한겨레’는 시청역 역주행 참사 당시의 119 신고 녹취록을 단독 보도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녹취록을 보면 사고가 벌어진 지난 1일 밤 9시 27분 20초부터 9시 42분 31초까지 모두 14건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첫 신고자는 ‘차대차’ 사고로 인지하고 허겁지겁 신고 전화부터 건 모습이었다. 시속 100km로 200m 거리를 역주행한 차량이 인도 위로 돌진하며 보행자들을 들이받기까지 찰나의 순간이었기 때문.

첫 신고로부터 27초 뒤 “검은색 차량이 인도를 덮쳐 사람들이 많이 다쳤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참사의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9시 29분 32초 “(다친 사람이) 엄청 많아요”라는 신고 전화를 시작으로 9시 31분 27초엔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9시 31분 27초 “제가 본 건 4,5명” 등 수는 늘어갔다.

사고 현장 / 뉴스1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곳에 있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으로 추정되는 신고자는 ‘쓰러진 사람들의 의식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상황실 요청에 울먹이며 “숨을 쉬지 않는다”고 답했다.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절박한 심정으로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한명의 사람이라도 더 살리려고 발 벗고 나섰다. 9시 27분 50초에 신고 전화를 건 신고자는 ‘응급처치를 할 수 있겠느냐’는 119 상황실 요청에 “제가 할게요”라며 조치에 나섰다.

소방당국에 현장에 도착한 뒤인 9시 42분 31초에 신고 전화를 건 한 신고자는 “사람들이 다 쓰러져 있었는데 한명만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는 말을 되뇌며 “나머지는 그럴 수 있는 상황 아니었다. 초기에 본 사람이라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 해 전화를 드렸다”고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