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약 사러 나간 뒤 갑자기 사라진 30대 엄마…근처에는 거대한 비단뱀만 있었다

60

3살 짜리 막내 아이를 비롯해 5자녀를 두고 벌어진 비극

데일리 메일

아픈 아이 약을 사러 집을 나갔던 30대 여성이 비단뱀에 잡아먹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인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일 인도네시아 남술라웨시주(州)에서 발생했다.

술라웨시주에 거주하던 36세 여성 시리아티는 이날 오전 아픈 아이의 약을 사기 위해 집을 나섰다. 

그러나 시장으로 가던 시리아티는 집을 나서고 얼마 지나지 않아 연락이 끊겼다. 함께 시장에 가기로 한 남동생은 누나가 오지 않자 매형에게 전화를 했다.

실종 소식을 접한 가족들은 급하게 시리아티를 찾아 나섰고 가족들은 집에서 약 500m 떨어진 정글에서 그의 슬리퍼와 바지를 발견했다. 약 10m 옆에는 거대하게 배가 불러 있는 비단뱀이 있었다고 한다.

비단뱀은 길이만 9m에 달할 정도로 매우 컸다.

같이 시리아티를 찾아 나섰던 마을 관계자는 이 비단뱀의 매우 큰 배를 발견한 후 ‘설마’하는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이에 마을 주민들을 불러 뱀의 배를 가르는 작업을 도와달라고 요청했고 그 의심은 사실이 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뱀의 머리를 자른 뒤 꼬리를 위로 가도록 한 순간, 비단뱀의 배 속에서 시리아티가 발견됐다. 그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시신은 훼손 없이 온전한 상태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뼈와 장기 등이 손상을 입어 사망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이의 약을 사러 나갔다가 3살 막내 아이를 포함한 5명의 자녀를 남겨두고 세상을 떠나는 비극이 일어난 것이다.

비단뱀이 사람을 통째로 삼켜 숨지게 하는 일은 매우 드물지만 인도네시아에서만 한 달 사이 2건이 발생했다. 지난달에는 고추를 따서 팔겠다며 집을 나선 45세 여성이 비단뱀에 잡아먹혔다.

지난해에는 농부 한 명을 목 졸라 잡아먹은 채 발견된 8m 길이의 비단뱀을 주민들이 사살하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