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역 참사 현장에 ‘토마토 주스 돼버린 분들’ 조롱 쪽지 남기고 도망간 악마 잡아주세요”

66

시청역 역주행 참사, 9명 사망·7명 부상

온라인 커뮤니티

9명의 사망자와 7명의 부상자를 낸 시청역 역주행 참사 추모 현장에 희생자를 조롱하는 글이 놓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청역 참사 현장의 충격적인 조롱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시청역 역주행 참사의 추모 현장 사진이 담겼다.

공개된 사진에는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시민들이 두고 간 조화와 추모 메시지가 적힌 종이 등이 놓여있었다.

그런데 이 가운데 한 장의 종이에 ‘토마토 주스가 돼 버린 (희생자)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이 적혀있었다.

끔찍한 사고로 피 흘리며 숨진 참사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문구인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현장 / 뉴스1

이에 누리꾼들은 “이건 현장 CCTV 영상 돌려봐서 범인 색출해야 한다”, “정신병 있는 사람 아니냐”, “글을 보는데 역겨운 기분이 드는 건 처음”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누리꾼들은 경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일 오후 9시 27분께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호텔에서 나온 차량이 일방통행 4차선 도로를 역주행하다 인도로 돌진해 사고가 발생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