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월드컵 예선 조 너무 부럽다”…지옥의 조 빠진 일본 팬들의 반응

6105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한국·일본 희비 엇갈려

뉴스1


“뭐야, 우리 조 왜 이래? 한국은 또 뭐야?!”

일본 축구팬들이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조편성 결과가 나온 뒤 울상을 짓고 있다.

한국은 수 많은 함정을 피해간 대신, 일본은 ‘2포트 최강팀’과 ‘부상위험 최고 높은 팀’과 한조가 이뤘다는 불만을 내뿜고 있다.

일본 팬들은 “한국이 벌써부터 웃는 게 보이는데, 정말 부럽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지난 27일(한국 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는 3차 예선 조 추첨식이 열렸다.

피파(FIFA)랭킹 22위인 한국은 이라크(55위), 요르단(68위), 오만(76위), 팔레스타인(95위), 쿠웨이트(137위) 등과 B조에 포함됐다.

2024 AFC 아시안컵에서 우리를 박살냈던 요르단과 한 조를 이루기는 했지만 당시 요르단을 맡았던 감독은 팀을 떠났다. 또한 ‘무능력의 표본’ 위르겐 클린스만 역시 한국 감독직에서 경질된 상태다.

2포트 팀(카타르, 이라크, 호주) 중 가장 최약체로 분류된 이라크가 한 조에 속한 점도 고무적이다. 모든 팀이 중동이기는 하지만 A조, C조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괜찮다. 특히 일본의 C조에 비하면 굉장히 좋은 편이다.

일본(17위)은 호주(23위), 사우디아라비아(56위), 바레인(81위), 중국(88위), 인도네시아(134위)와 경쟁한다.

마지막까지 한국과 1포트 경쟁을 했던 사실상의 1포트 호주와 한 조가 됐고, 중동의 강호 사우디와 경쟁하게 됐다.

중국 축구대표팀 / 뉴스1

역사·정치·경제·문화적으로 앙숙인 중국과도 경쟁해야 한다. 월드컵 진출을 위해 물불가리지 않을 중국과 경기에서 부상 위험도 감지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끌며 완전히 달라진 팀이 된 인도네시아도 부담스럽다.

반면 이란(20위)은 카타르(35위), 우즈베키스탄(62위), UAE(69위), 키르기스스탄(101위), 북한(110위)과 한 조를 이뤘다. 

일본 축구대표팀 / 뉴스1

이란이 두 자리 중 한 자리를 가져가고, 남은 티켓을 놓고 카타르, 우즈베키스탄, 아랍에미리트(UAE)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안컵 위너 카타르가 가장 가능성이 높다. 

실시간 인기기사

+1
2
+1
1
+1
1
+1
0
+1
0